2023 프로야구 4월1일 개막… 항저우 AG 기간 중단없이 진행

2023 KBO리그가 4월1일 개막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일 2023 KBO 정규시즌 경기 일정을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정규시즌은 토요일인 4월1일 개막해 팀당 144경기씩 총 720경기가 열린다.

개막전은 2021년 최종 순위 상위 5개 팀의 홈 경기로 편성됐다.

이에 따라 잠실에서 롯데와 두산이, 고척에서 한화와 키움이 맞붙고, 인천 KIA-SSG, 수원 LG-KT, 대구 NC-삼성이 2연전을 치른다.

2021년 4위였던 LG는 2위 두산과의 구장 중복으로 원정 경기가 편성됐고, 대신 6위 SSG가 홈 경기를 치른다.

시즌 일정은 4월1일부터 9월 10일(일)까지 팀당 134경기가 우선 편성됐고, 미편성된 50경기(팀당 10경기)는 우천 등으로 취소되는 경기들과 함께 추후 편성된다.

5월5일 어린이날 경기는 격년제 편성 원칙에 따라 잠실(LG-두산), 고척(SSG-키움), 대전(KT-한화), 사직(삼성-롯데), 창원(KIA-NC) 구장에서 열린다.

올스타전은 7월15일 열리며, 같은달 14일부터 20일까지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을 가진다.

9월 중 개최 예정인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간 동안 KBO 정규시즌은 중단되지 않고 진행된다.

한편 2023시즌부터는 개막시리즈를 제외하고 모두 3연전으로만 진행된다. 이는 2연전 편성에 따른 잦은 이동 등의 불편함을 호소한 현장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구단간 홈-원정 경기의 편성이 기존 홈, 원정 각각 8경기씩에서 홈 9경기-원정 7경기 또는 홈 7경기-원정 9경기로 변경됐다. 시즌 전체로는 홈 73경기-원정 71경기 혹은 홈 71경기 원정 73경기가 편성되며 이는 격년제로 운영된다.

2023년에는 SSG, KT, 롯데, 두산, 한화가 홈 73경기를 치르고, 2024년에는 키움, LG, KIA, NC, 삼성이 더 많은 홈경기를 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