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임즈에게 얘기 많이 들었다" NC 새 외인의 인맥, 한국행 기대만발

[OSEN=조형래 기자] "테임즈에게 얘기 많이 들었다.

NC는 20일 2023시즌 새 외국인 투수로 에릭 페디(Erick Fedde, 29) 영입을 20일 확정했다. 계약조건은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80만 달러로 총액 100만 달러다.

에릭 페디는 신장 193cm, 체중 92kg의 신체조건을 갖춘 우완 오버핸드형 투수다. 평균 149km(최고 153km)의 직구와 함께 투심, 커터, 커브, 체인지업을 섞어 던진다. 안정된 제구와 다양한 구종을 바탕으로 한 땅볼 유도 능력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네바다 주립대학교 출신의 페디는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8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됐다. 2017년 빅리그에 데뷔해 메이저리그 통산 102경기(선발 88경기) 출장 454⅓이닝 21승 33패 평균자책점 5.41을 기록했다. 2019년 워싱턴의 월드 시리즈 우승 당시 팀의 5선발로 활약했고, 올해도 5선발로 활약한 현역 메이저리거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89경기(선발 71경기) 출장 390⅓이닝 23승 19패 평균자책점 3.69의 성적을 거뒀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에릭 페디 선수는 강력한 구위의 투심 패스트볼과 함께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는 투수로,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이 우수하다. 메이저리그 풀타임 선발투수답게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도 갖췄다. 구단 선발진의 핵심 멤버로 활약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에릭 페디는 "NC 다이노스의 일원이 돼 매우 기쁘다. 하루빨리 동료들을 만나보고 싶고 KBO만의 문화를 경험해 보고 싶다"라면서 과거 NC에서 활약했던 에릭 테임즈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그는 "운이 좋게도 2020년에 에릭 테임즈와 같은 팀에서 뛰었는데 KBO리그에 대해 높이 평가했고 여러 가지를 들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구단이 전한 페디와 일문일답.

- 입단 소감은?

▲ NC 다이노스의 일원으로 팀에 합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 감독님, 코치님 그리고 동료 선수들을 빨리 만나보고 싶고, KBO만의 문화를 빨리 경험해 보고 싶다.

- 한국 및 한국 프로야구에 대해 알고 있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 인터넷과 이전에 KBO 무대를 밟아봤던 선수들로부터 들은 것 외에는 한국과 KBO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다. 운이 좋게도 2020년에 에릭 테임즈와 같은 팀에서 뛰었는데 KBO리그에 대해 높이 평가했고 여러 가지를 들을 수 있었다. 사진으로 본 창원NC파크 역시 분위기가 정말 멋져 보였다. 한국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 NC 스프링캠프 합류 전까지 어떻게 준비를 할 계획인지?

▲ 운 좋게도 현재 전지훈련이 열리는 애리조나에 지내면서 최고의 트레이너, 투수 코치, 물리치료 전문가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팀의 투손 전지훈련을 위해 11월초부터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다. 몸 상태와 투구 폼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올려놓고 전지훈련에 합류할 계획이다.

-목표 및 각오

▲ 마운드에 올라갈 때마다 동료들과 경쟁하면서 동시에 좋은 팀원이 되고 싶다. 많은 경기에 선발로 출장해 양질의 이닝을 소화하면서 팀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겠다. KBO리그에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만큼, 한국 문화와 공동체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싶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