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청 신청사 부지, 춘천 동내면 고은리로 최종 확정

강원도청 신축 이전 부지가 춘천시 동내면 고은리 일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강원도청 전경./뉴스1
강원도청 전경./뉴스1

강원도는 20일 제6차 강원도 신청사 건립 부지선정위원회를 열고 신청사 건립부지로 동내면 고은리 443번지 일원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신청사 건립 부지 면적은 약 10만㎡ 규모다.

강원도 신청사 건립 부지선정위원회는 지난 13일 강원도청사 신축 이전 부지를 춘천시 동내면 고은리 일원과 춘천시 우두동 옛 강원도농업기술원 부지 등 두 곳으로 압축해 최종 평가에 나섰다. 그 결과 동내면 고은리 부지가 100점 만점에 평균 86.8점을, 우두동 옛 강원도농업기술원 부지가 75.6점을 받았다.

16명의 위원 중 절반 이상인 13명이 동내면 부지에 높은 점수를 줬다. 동내면 고은리 부지는 접근 편리성과 장래 확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원도청 신청사 부지가 동내면 고은리 부지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강원도는 오는 2026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8년 하반기 내 준공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기본 계획 수립과 타당성 조사, 보상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지난 4개월간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로 최적의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부지 선정이 완료된 만큼 건립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춘천시 봉의동에 있는 현 강원도청사는 준공된 지 65년이 지나 안전성 등 문제로 신축·이전이 제기돼 왔고 최문순 전 강원지사는 지난 1월 “강원도 청사 신축 이전 부지를 춘천 캠프페이지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캠프페이지는 춘천시 근화동에 있는 미군기지다.

그러나 발표 이후 공론화 과정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김진태 현 지사는 부지선정위를 구성, 강원도청 신축 이전 부지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해왔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