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장연 지하철 시위, 중단해 달라… 불법 더 이상 관용 어려워”

오세훈 서울시장이 출근길 지하철 지연 시위를 지난 1년간 진행해온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을 향해 “국회 예산안 처리 시점까지 시위를 중단해 달라”며 “불법 시위를 지속한다면 시장으로서 더 이상 관용하기 어렵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 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장연 지하철 탑승시위, 휴전을 제안한다’는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전장연이 지하철 탑승시위 재개한 이유는 자신들이 주장해온 ‘장애인 예산안 국회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장애인 관련 예산 증액안 국회 처리를 염원하며 전장연 측에 제안한다. 국회 예산안 처리 시점까지 시위를 중단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국회는 전장연 등의 요구를 받아들여 장애인 관련 예산 증액에 합의한 상태”라며 “내년도 국가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은 전장연이 미워서가 아니라, 여러가지 정치적 사건으로 여야가 대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전장연의 ‘조속한 예산처리 주장’ 자체는 나무랄 수는 없다”면서도 “예산안 처리를 촉구하는 방식이 왜 선량한 시민들의 출근길 불편을 초래하는 방식이어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국회에서 관련 예산안 처리가 끝내 무산되는 경우 시위 재개 여부를 검토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전장연이 불법적인 지하철 탑승시위를 지속한다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익을 최우선시 해야 하는 서울시장으로서 더 이상 관용하기 어렵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전장연은 장애인 이동권 관련 예산의 증액과 법제화 등을 요구하며, 휠체어를 탄 사람들이 출근길 지하철에 천천히 올랐다가 내리기를 반복하는 등의 방법으로 열차가 출발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시위를 작년 12월부터 하고 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