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희귀병 CRPS 13년째 투병… “위대해질 것” 환우들에 응원글

배우 신동욱 ⓒ News1
배우 신동욱 ⓒ News1

CRPS(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투병 중인 배우 신동욱이 자신과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이들에 조언을 건넸다.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글을 올린 신동욱은 "CRPS 환우분들께"라며 "이 질환을 앓고 계신분들께서 어떻게 좋아졌냐는 질문을 참 많이 하신다, 내가 정확한 답변을 드리지 못한 이유는 면허를 가진 의사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동욱은 "나는 주치의인 교수님 치료에 잘 따라온 것 밖에 없다"라며 "같은 치료를 받더라도 이 질환은 개인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나도 '뭘 하면 좋아진다'라고 답변을 해드릴 수가 없다, 내가 받은 치료를 그대로 따라하신 다음에도 개선되지 않으신다면 상태 호전에 대한 상실감이 크실테니까"라고 그동안 조언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난 지금 약을 복용하면 컨트롤이 되는, 하지만 완전한 치유는 아닌, 13년째 마약성 진통제와 신경병성통증 약을 복용하는 상태"라며 "하지만 잘 지내고 있으며 내 이런 상태가 어느분들께는 용기가 될 수 있음을 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드릴 수 있는, 의학적 지식이 아닌 한에서 짧은 조언을 드리고자 한다"라며 "도움이 되시길 바라며 응원의 마음을 드린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자신과 같은 환우들에게 '어떠한 상황에서도 마음을 닫지 말고 담당 주치의 선생님의 치료를 신뢰할 것', '통증을 피하지 말고, 받아들이고 적응해 갈 것',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말고 스스로가 위대해 질 것'이라고 조언을 건넸다.

그러면서 "너무 당연한 방법들이겠지만, 때로는 당연함이 반복되다보면 위대함을 넘어설 때가 있다"라며 "내 말이 치료가 된다는 절대적인 방법이 아니라 '좋아질 수 있다'라고 응원해드리는 그런 의미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 쾌유를 빕니다"라며 같은 고통을 겪고 있는 환우들을 위로했다.

한편 신동욱은 지난 2010년 군복무 중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 판정을 받고 의가사전역했다.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연기 및 일상 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 복귀해 활동 중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