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출근길 함박눈… 서울 최대 8㎝ 눈 쌓인다

21일 새벽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함박눈이 내리겠다. 서울·인천은 눈이 최대 8cm까지 쌓이겠고, 곳에 따라 적설량이 15cm를 넘기는 지역도 있겠다. 기상청은 21일 출근길 안전을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도로 위에서 한 시민이 폭설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고 있다. /뉴스1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도로 위에서 한 시민이 폭설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고 있다. /뉴스1

기상청은 21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고 20일 예보했다. 수도권과 강원영서·충북북부·경북북부·제주산지에는 대설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이번 눈구름대는 고도 3㎞ 이상 구역까지 높게 발달해 일단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펑펑 쏟아지는 함박눈일 가능성이 크다. 함박눈은 지상에 잘 쌓이는 특성이 있다.

경기북부·경기동부·강원내륙·강원산지·제주산지는 21일 적설량이 5~10㎝,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는 15㎝ 이상으로 전망된다. 서울·인천·경기남서부·충북중부·충북북부·경북북부내륙 적설량은 2~8㎝, 충청(중부와 북부 제외)·전북동부·경북중부내륙·경북남부내륙·경남서부내륙·서해5도는 1~3㎝로 예보됐다.

새벽부터 오전 9시까지 함박눈 형태로 쏟아지던 눈은, 오전 기온 변화에 따라 눈에 비가 섞인 진눈깨비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지상에 닿는 순간 녹기 때문에 현재 예상된 적설량 보단 적은 눈이 쌓이게 된다.

강설의 형태는 미세한 기온 차로도 갈린다. 현재 여러 수치예보모델에서 21일 오전 기온 예상치가 1도 내외의 차이를 보이고 있어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어떤 눈이 내릴 지 확실치 않은 상태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7일 광주 한 도로에서 보행자들이 폭설 속에서 조심스레 걸어가고 있다. /뉴스1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7일 광주 한 도로에서 보행자들이 폭설 속에서 조심스레 걸어가고 있다. /뉴스1

충청내륙과 남부내륙엔 ‘어는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어는 비는 ‘온도는 영하이지만 물방울로 내리는 비’를 뜻한다. 일단 내리면 영하의 지면에 닿아 바로 얼어붙어 살얼음을 만든다. 다만 불순물이 없는 순수한 물은 영하에도 얼지 않고 ‘과냉각 상태’로 있을 수도 있다.

21일 눈이 내린 뒤 찬 공기가 남하해 쌓인 눈을 얼릴 수도 있겠다. 이에 도로가 빙판길로 변할 가능성이 커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눈이 내리고 22일부턴 찬 공기가 남하하며 전국에 한파가 찾아오겠다. 고도 5㎞ 대기 상층을 온도가 영하 45도 이하인 찬 공기가 점령할 것으로 보이는데, 밀도가 높은 찬 공기가 지상으로 가라앉으면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예보된 기온보다 훨씬 낮을 것으로 보인다.

22일부터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까지는 충청·호남·제주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이는 찬 바람 때문에 서해상에 눈구름대가 만들어진 탓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