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황정민 "주연 데뷔작 '와이키키' 이후 21년만에 임순례 감독과 재회, 내겐 은인"

영화 '교섭' 제작보고회가 20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배우 황정민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성수=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12.20
영화 '교섭' 제작보고회가 20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배우 황정민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성수=박재만 기자 [email protected]/2022.12.2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황정민이 '와이키키 브라더스' 이후 21년 만에 임순례 감독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50에 위치한 메가박스 성수에서 범죄 액션 영화 '교섭'(임순례 감독, 영화사 수박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 역의 황정민,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 역의 현빈,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이자 현지에서 카심으로 불리는 이봉한 역의 강기영, 그리고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임순례 감독과 21년 만에 재회한 황정민은 "21년 만에 만난 임순례 감독과는 느낌이 남다르다는 것 그 이상인 것 같다. 내게 영화를 시작할 수 있는 문을 열어준 분이다. 내게는 늘 엄청난 은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다시 그 인연이 언제 오나 했는데 이제야 만났다"고 곱씹었다.

2007년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한인 피랍 사태를 영화화한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황정민, 현빈, 강기영 등이 출연하고 '리틀 포레스트'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와이키키 브라더스'의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023년 1월 18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