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현빈 "수염·피부톤·의상·헤어, 현지화했다"[Oh!쎈 현장]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현빈이 영화 ‘교섭’ 속 국정원 캐릭터의 성격과 비주얼을 설명했다.

현빈은 20일 오후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영화 ‘교섭’의 제작발표회에서 “과거에 인질을 구하지 못해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인물인데 재호와 일하는 방식이 달라 처음엔 대립한다”라고 밝혔다.

‘교섭’(감독 임순례, 제공배급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작 영화사 수박·원테이크 필름)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다.

중동 및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대식 역의 현빈은 “처음엔 일하는 방식이 달라서 재호와 대립하지만, 나중엔 목표가 같다는 것을 알고 외교부와 협력한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재호 역은 황정민이 맡았다.

이어 그는 대식 캐릭터의 외적인 비주얼에 대해 “처음에 대식을 분석하면서 ‘중동에 머물러 있다가 외교부 팀원이 왔을 때 이질감이 느껴졌으면 좋겠다’ 싶었다. 그렇게 외적인 부분을 만들어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빈은 “대식이 어느 정도 현지화돼 있는 모습이 있을 거 같아서 수염, 피부톤, 의상, 헤어스타일을 만들어나갔다”고 분석한 과정을 전했다.

‘교섭’은 2023년 1월 18일 극장 개봉.

/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