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거부한 여성에 흉기 휘두른 60대, 현행범 체포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의 얼굴에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조선DB
/조선DB

20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63)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4시 50분쯤 강동구 성내동 한 버스정류장에서 50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B씨 곧바로 병원으로 실려 가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10여 분만에 현행범 체포됐다.

A씨는 경찰에서 “만나자는 요청을 계속 거부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범행 전까지 스토킹 관련 신고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정황을 확보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