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박항서도 ‘라스트댄스’… 오늘 동남아 월드컵 개막

브리핑하는 김판곤 위원장
브리핑하는 김판곤 위원장

‘박항서 매직’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성장시켜온 박항서 감독(62)도 ‘라스트댄스’에 나선다.

'동남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미쓰비시 일렉트릭컵이 20일 개막한다.

이번 대회는 AFF 소속 10개국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2위가 토너먼트에 진출, 우승팀을 가린다.

결승전은 2023년 1월13일(1차전)과 16일(2차전)로 진행된다.

A조는 '디펜딩 챔피언' 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브루나이가 속했다. B조엔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미얀마, 라오스가 경쟁한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지난 2017년 부임한 박 감독은 내년 1월31일 계약이 만료된다. 박 감독은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로 통한다.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지휘봉을 동시에 잡은 뒤 베트남 축구 역사를 바꿨다.

A대표팀에서 2018년 스즈키컵(현 미쓰비시 일렉트릭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고,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올랐다.

이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도 베트남 축구 사상 처음으로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권 이내 진입도 박 감독의 업적이다.

U-23 대표팀에선 2018년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같은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 등에 성공했다.

직전 대회에서 2연패를 놓친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으로 나서는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으로 '라스트댄스'를 화려하게 마무리한다는 각오다.

베트남 현지에서도 박 감독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기대하고 있다.

최근 베트남 매체 브이엔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선수들이 박 감독에게 마지막 우승을 선물하길 바란다. 박 감독은 그럴 자격이 있다"고 전했다.

미쓰비시 일렉트릭컵에는 박 감독을 비롯해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 김판곤 감독의 말레이시아도 출전해 한국인 사령탑 맞대결이 관심을 끈다.

지난 대회서 준우승한 신태용 감독도 우승을 노린다.

인도네시아는 역대 AFF 챔피언십에서 우승 없이 준우승만 6차례다. 신 감독이 이번 대회 정상에 서면 새 역사를 쓴다.

올해 초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맡은 김판곤 감독도 이변을 꿈꾼다.

김 감독의 말레이시아는 오는 27일 박 감독의 베트남과 대결한다.

1996년 창설된 AFF 챔피언십은 격년제로 열린다.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브루나이의 홈 경기만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