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병 투병 중인 배우 신동욱 근황 “13년째 약 복용 중”

배우 신동욱이 희귀병 CRPS(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신동욱은 "#CRPS 환우 분들께. 이 질환을 앓고 계신 분들께서 어떻게 좋아졌냐는 질문을 참 많이 하십니다"라며 그동안 자신과 같은 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병에 대한 질문이 많이 왔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하지 못한 이유가 "제가 면허를 가진 의사가 아니기 때문이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병이 호전된 비결에 대해 "주치의 치료에 잘 따라온 것 밖에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같은 치료를 받더라도 이 질환 은 개인차가 존재하기 때문 에 저도 뭘 하면 좋아진다, 라고 답변을 해드릴 수가 없어요. 왜냐하면 제가 받은 치료를 그대로 따라하신 다음에도 개선되지 않으신다면 상태 호전에 대한 상실감이 크실 테니까요"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신동욱은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저는 지금 약을 복용하면 컨트롤이 되는, 하지만 완전한 치유는 아닌, 13년째 마약성 진통제와 신경병성통증 약을 복용하는 상태입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투병 상황이지만 "잘 지내고 있다"며 밝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저의 이런 상태가 어느 분들께는 용기가 될 수 있음을 알기에 제가 드릴 수 있는, 의학적 지식이 아닌 한에서 짧은 조언을 드리고자 합니다. 도움이 되시길 바라며 응원의 마음을 드립니다"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마음을 닫지 말고 담당주치의 선생님의 치료를 신뢰할 것. 통증을 피하지 말고, 받아 드리고 적응해 갈 것.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말고 스스로가 위대해 질 것"이라고 환자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신동욱은 "제 말이 치료가 된다는 절대적인 방법이 아니라 좋아질 수 있다, 라고 응원해드리는 그런 의미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믿겠습니다. 당신이 이 병에서 해방 될 수 있는 위대한 사람이라는 것을요. 그리고 믿고 응원하겠습니다. 쾌유를 빕니다"라며 "시련은 얼음과도 같아서 언젠간 녹기 마련"이라고 환자들에게 응원과 위로의 말을 남겼다.

한편 신동욱은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알게 될 거야', '오 필승 봉준영', '슬픔이여 안녕', '쩐의 전쟁', '파수꾼' 등에 출연했다.

그는 군 복무를 하던 2010년 희귀난치성 질환인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 진단을 받았다. CRPS는 외상을 입은 후 특정 부위에 만성적으로 발생하는 신경병성 통증으로, 미세한 자극에도 해당 부위가 칼로 찔리는 듯한 통증을 수반한다.

지난 2017년 MBC ‘라디오스타’에서 그는 “통증 때문에 이를 악물다가 치아가 돌아가서 부러지는 일도 있었다. 현재는 손 부위만 통증이 남아있고 다른 부위는 다 치료됐다”며 “지금은 손 부위 역시 좋아졌다. 마지막 남은 것이 추위에 대한 통증이었다. 찬바람이 불면 칼로 베이는 듯한 고통이 있었는데 지금은 좋아져서 에어컨 바람도 괜찮은 정도가 됐다”고 건강이 많이 호전 됐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