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성탄절·석가탄신일도 대체공휴일 지정해야”

<YONHAP PHOTO-1321>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20    toadboy@yna.co.kr/2022-12-20 09:29:18/<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1321>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20 [email protected]/2022-12-20 09:29:18/<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내수 진작과 휴식권 확대가 필요하다”며 크리스마스와 석가탄신일도 대체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는 일요일(25일) 크리스마스는 일요일이 아니라면 하루 더 쉴 수 있는 공휴일인데 아쉽게도 올핸 그러지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행 공휴일 규정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와 석가탄신일은 주말 또는 다른 공휴일과 겹쳐도 대체공휴일이 적용되지 않는다.

주 원내대표는 “공휴일은 한해 15일이지만 토요일 또는 일요일에 겹치느냐에 따라 변동이 있는데, 내년에는 모두 휴일과 겹쳐서 평년보다 이틀 줄어 13일밖에 안 된다”며 “내수 진작, 국민 휴식권 확대, 종교계 요청 등을 고려해 정부가 대체공휴일 지정 확대를 고민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대체공휴일 제도를 도입하고 난 뒤 효과를 보니 유통이나 여행, 외식업계 등 내수 진작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난다”며 “국민들이 즐기는 휴식도 훨씬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는 공휴일이지만 국경일이 아닌 크리스마스와 석가탄신일도 대체공휴일 지정 대상으로 정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