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는 수준도 챔피언’ 아르헨티나, WC 우승 기념 20일 공휴일 선포

[OSEN=노진주 기자] 아르헨티나가 우승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

20일(한국시간)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정부는 2022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우승을 일궈낸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선수들이 귀국하는 화요일(20일)을 공휴일로 정하기로 했다.

아르헨티나는 앞서 19일 오전 0시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을 치러 전후반을 2-2로 마친 뒤 연장전도 3-3으로 마무리했다.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아르헨티나는 1986 멕시코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월드컵 정상을 차지했다. '에이스' 메시(36, 아르헨티나)는 개인 통산 5번째 월드컵 출전만에 드디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의 한'을 풀었다. 2골을 폭발하며 배의 기쁨을 누렸다.

메시와 음바페 대결의 승자는 메시였다.

두 선수 모두 이날 골맛을 봤다. 메시는 전반 페널티킥 득점 포함 2골을, 음바페는 무려 해트트릭을 작렬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3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박스 왼쪽 안쪽에서 디 마리아가 개인기로 뎀벨레를 제쳤다. 뚫려버린 뎀벨레는 디 마리아에게 반칙을 범했다. 심판은 곧바로 찍었고, 키커로 메시가 나서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켰다.

아르헨티나의 추가골이 터졌다. 전반 36분 왼쪽에서 연신 기회를 창출하던 디 마리아가 역습 찬스에서 반대편에서 들어오는 맥 앨리스터의 패스를 건네받아 그대로 골을 터트렸다.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프랑스가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34분 아르헨티나의 오타멘디가 콜로 무아니에게 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음바페가 나서 골을 넣었다. 1분 뒤 음바페는 동점골까지 작렬했다. 박스 왼쪽 모서리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2분 만에 멀티골을 완성했다.

연장 후반 4분 아르헨티나에서 극적인 추가골이 나왔다. 먼저 라우타로가 박스 오른쪽에서 강한 슈팅을 때렸다. 이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때 나온 세컨드 볼을 메시가 문전에서 따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는 상대 수비수가 발로 쳐냈지만 이미 골라인을 넘긴 후였다.

연장 후반 12분 프랑스가 천금 같은 동점골을 뽑아냈다. 아르헨티나 파레데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프랑스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음바페가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음바페.

그대로 연장전이 3-3으로 마무리됐다. 승부차기에서 결국 승패가 결정됐다. 프랑스의 2,3번 키커가 모두 실축한 반면 아르헨티나 1~4번 키커는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는 아르헨티나의 승부차기 승리로 마무리됐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