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넬 메시, BBC 선정 올해 세계스포츠 스타 선정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올해 연말 시상식은 리오넬 메시가 독주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스타성, 경기력 뿐만 아니라 극적 드라마까지 썼다.

일단 신호탄이 터졌다. 영국 BBC는 20일(한국시각) 'BBC 스포츠 퍼스널리스트 2022년 올해의 세계스포츠 스타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올해 35세. 36년 만에 아르헨티나를 첫 월드컵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메시는 최고였다. 항상 최고였지만, 월드컵 우승컵을 생애 처음으로 들어올렸다. 이번 월드컵에서 7골을 기록, 토너먼트 골든 볼을 수상했다.

메시는 7개의 발롱도르, 4개의 챔피언스리그, 1개의 코파 아메리카 우승을 했다. 월드컵 우승은 그의 커리어에 화룡점정이다.

'메시냐 호날두냐'로 압축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와의 비교 뿐만 아니라 디에고 마라도나, 펠레 등 역대 최고 선수들과의 논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월드컵 우승으로 메시는 명실상부한 역대 최고의 축구 선수로 등극했다. 류동혁 기자 [email protected]portschosun.com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