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없고 일본 있다...FIFA, 카타르 WC '눈길을 끈' 4팀 선정

[OSEN=정승우 기자] 우승팀 아르헨티나와 3위 크로아티아, 4위 모로코는 있다. 그런데 준우승 프랑스는 없다.

지난달 11월 21일(이하 한국시간)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A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로 막을 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은 19일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결승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우승팀은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과 주장 리오넬 메시가 이끈 아르헨티나다.

FIFA는 1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동화 같은 결말로 마무리된 이번 월드컵"이라는 제목으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되돌아봤다.

그중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눈여겨볼 면을 가진 4팀'이었다.

첫 번째로는 우승팀 아르헨티나다.

FIFA는 "최고의 챔피언 자리에 오르기까지 아르헨티나는 '지옥의 롤러코스터'를 탔다. 그 누구도 사우디아라비아전 패배를 예상하지 못했듯이 아르헨티나가 오랫동안 간직했던 꿈을 이루리라고 전망했던 사람은 많지 않았다"라고 평했다.

이어 "메시는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받는 선수이며 전 세계 제3자들은 메시의 월드컵 우승에 사로잡히고 말았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아프리카 팀 최초 4강 신화를 쓴 모로코다. 모로코는 16강에서 스페인, 8강에서 포르투갈을 잡아내며 4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프랑스에 패배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모로코는 3위 결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맞붙어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FIFA는 "아프리카 팀이 월드컵 4강에 오르기까지 무려 88년이 걸렸다. 모로코는 아프리카 대륙의 개척자"라며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탈락시켰다. 조별리그에서는 벨기에를 침몰시켰다"라고 알렸다.

3번째 팀은 3위 크로아티아다. FIFA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 중 하나로 평가받아 마땅하다. 지난 대회 준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 3위에 올랐다. 4백만 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 나라에서 이뤄낸 업적이다"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즐라트코 달리치 감독은 다니엘 수바시치, 이반 라키티치, 마리오 만주키치 등 2018년 준우승 멤버 중 일부 핵심을 잃었지만, 도미니코 리바코비치, 요슈코 그바르디올 등 새로운 스타가 등장했고 루카 모드리치는 그의 신성한 능력을 선보였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은 일본이다. FIFA는 "4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 21세기의 거함 스페인이 E조를 통과할 수 있을까? 일부 대중들은 일본을 조롱했지만, 일본은 두 거인을 모두 잡아내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라고 조명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