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오은영 "딸 엉덩이, 친부라도 조심해야" 아동학대 신고당한 남편에 조언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오은영 박사가 딸의 양육 문제로 고민인 부부에 대해 상담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MBC '오은영리포트 결혼지옥'에서는 오은영이 딸에 대한 교육관과 양육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재혼부부의 상담을 도왔다.

이날 남편은 아내에게 지나치게 집착하고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은영 박사는 "아내가 울었나 안 울었나가 중요한 게 아니다. 남편은 본인의 의견과 상대방의 말이 다르면 믿어주지 않는 거다. 그게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의심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딸은 아빠와 놀다가도 엄마한테 무엇이든 다 허락을 받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딸은 대화를 하던 중 아빠를 삼촌이라고 불렀고 가족 그림을 그리면서도 친아빠와 새아빠를 동시에 그렸다.

아내는 "재혼 가족이다. 딸아이는 내가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아이고 현 남편과 살게 된 지는 얼마 안됐다"라고 말했다. 아이는 가족 그림을 그리면서도 새아빠를 그리지 않았다. 아내는 "가족에 대해 인식하고 있지만 아빠가 둘이라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 엄마랑 같이 산다고 해서 아빠라고 부르는 것도 맞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나는 초혼이고 아내는 재혼이다"라며 "처음에는 좀 어려웠다. 시간이 흐르다보니 아내가 마음에 드는 부분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를 처음 소개 받을 때부터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결혼 전에 데이트를 할 때도 아이도 함께 만났다고 말했다.

남편은 "네가 뭐가 아쉬워서 이렇게 결혼하냐는 얘길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아내는 "만남 자체가 고민이었다. 나는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었고 내가 누군가를 만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고 생각해서 많이 밀어내기도 했지만 자기를 믿고 와달라는 말에 마음을 열었던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남편은 식사를 하던 중 아이에게 하나 하나 반찬을 올려주는 아내에게 버럭 화를 냈다. 아이는 계속해서 장난을 쳤고 남편은 엄하게 식사 예절을 가르쳤고 아이는 그럴수록 엄마에게 더 파고 들었다. 남편은 "자기가 있으면 아이가 달라진다. 다 받아주고 있다. 다 아이를 걱정해서 하는 말이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내년에 초등학교 가면 걱정 안되나"라고 말했다. 아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딸이 언어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는 "아이가 두 살 때 영유아 발달검사를 받으러 갔는데 말하기 지연 진단을 받았다. 말하는 게 느리다고 해서 치료를 받았고 상호작용이 잘 안돼서 치료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는 "내 나름대로 아이에게 미안한 게 많다. 내가 태교를 전혀 하지 못했다"라며 이혼 소송을 준비하느라 임신초기 몸을 돌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내는 "너무 힘든 상황에서 아이가 태어났다. 너무 예쁘더라. 어떻게 이런 애가 내 뱃 속에서 나왔지 싶었다. 죽을까 생각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아이를 보는 순간 살아야겠다 싶었다. 아이를 위해 뭐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남편은 아이와 몸으로 놀아준다며 장난을 치고 엉덩이에 주사를 놓는 척 했다. 하지만 아이는 싫다고 소리쳤다. 이 모습을 본 오은영은 "주사를 팔이 아니라 엉덩이에 놓으시더라. 엉덩이는 친아빠라고 해도 조심해야 하는 부위다. 그렇게 하면 안된다"라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사진] MBC '오은영리포트 결혼지옥' 방송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