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우주소녀 다영, 前남친 만나 환승이별 한 리콜녀에 "환승이별=쓰레기"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우주소녀 다영이 환승이별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19일 방송된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환승이별로 X와 헤어지게 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리콜플래너들이 환승이별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이날 다영은 리콜녀가 환승이별로 X와 헤어졌다는 이야기에 분노했다. 그리는 "저렇게 되면 이성을 못 믿게 된다"라고 말했다. 다영은 "그 사람에게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영은 "환승이별은 바람이라고 생각한다. 육체적인 건 경찰서 가야되고 그건 쓰레기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장영란은 "나도 그걸 말하고 싶었는데 다영씨 내 스타일이다"라고 공감했다. 그리는 "환승이별은 그냥 포장이다"라고 말했다. 다영은 "바람의 수위를 낮춰주는 예쁜 포장지다"라고 말했다.

이날 리콜녀는 리콜식탁에서 X를 다시 만났다. 리콜녀는 "마지막에 내가 전 남자친구를 만나서 헤어졌던 거 알고 있지"라고 물었다. 이에 X는 고개를 끄덕였다.

X는 "나는 너를 잡고 싶었다. 원래 그러고 싶지 않았는데 네가 나를 카톡 차단했더라. 차단을 풀었길래 카톡 사진이 너의 전 남자친구였다"라고 말했다. X는 리콜녀의 카톡 사진으로 환승이별 사실을 알게 된 것. X는 "길바닥에서 엄청 울었다. 나 내 맘대로 풀리지 않던 시기였고 크게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리콜녀는 "미안하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다"라고 사과했다. X는 환승이별 후에도 종종 리콜녀의 집 앞을 서성일 정도로 미련이 남았었다고 이야기했다. X는 "그때는 나도 어렸다. 너만 신경쓰기에도 버거웠던 시기였다"라며 "원래 사람이 다 그렇지 않나. 뒤돌아보면 잘못한 게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콜녀는 "내가 먼저 오빠를 좋아해서 만난 거라 더 그랬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X는 "처음 만났을 때 나도 너를 보고 있었다. 그런데서 만나는 걸 안 좋아할까봐 먼저 말을 걸지 못했다"라며 첫 만남에 X 역시 리콜녀에 먼저 호감을 갖고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X는 "너는 나를 다시 만나고 싶어서 여기 부른 건가"라고 물었고 리콜녀는 "처음에는 그럴 의도가 아니었는데 그렇게 돼 버렸다"라며 "좋아했고 궁금하고 미안하고 복합적인 감정이다. 감정의 실체를 알 수 없었는데 지금 분명해졌다. 다시 만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라고 말했다.

X는 "나도 죄책감 갖지 말고 당당하게 살라고 얘기해주러 왔는데 나도 옛날 감정이 생각나서 생각해보겠다"라며 "나를 다시 만나든 안 만나든 나한테 했던 일은 실수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X는 "내가 기억하는 너 답게 나를 불러줬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다영은 "너무 보기 좋다"라며 "나는 원래 사람은 안 변한다 주의다. 하지만 리콜녀의 영상을 보니까 저 정도로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내 가치관을 바꿔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리콜녀가 똑같은 실수는 절대 하지 않을 것 같다"라고 호언장담했다.

이날 리콜녀는 스튜디오에서 X와의 재회를 꿈꿨다. 하지만 모두의 기대와는 달리 X는 스튜디오에 나오지 않았다. X는 리콜녀에게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X는 "곰곰이 생각해보니까 우리가 다시 만난다고 해도 결과는 같을 것 같다. 우리 인연은 여기까지가 좋은 끝맺음 같다"라며 "이제 주눅들지 말고 앞으로 좋은 인연 만나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다.

리콜녀는 "진짜 좋은 끝맺음이 된 것 같다"라며 "시간 내서 내 얘기 들으러 와줘서 고맙다. 진짜 반가웠다. 잘 지내 건강하게"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사진]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