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첫 우승부터 60년 묵은 저주까지…숫자로 보는 카타르월드컵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첫 중동, 첫 겨울월드컵이라 말도 많고 탈도 많고 그만큼 볼거리가 풍성했던 2022년 카타르월드컵이 아르헨티나 리빙 레전드 리오넬 메시의 라스트 댄스로 화려하게 막 내렸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12년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로 우리에게 행복한 기억을 선물한 이번 대회를 숫자로 정리했다.

◇1=리오넬 메시의 월드컵 우승 횟수. 2006년 독일월드컵을 통해 월드컵 무대에 데뷔한 메시는 5번째이자 마지막이라고 공표한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우승컵에 입맞췄다.

◇2=벤투호 공격수 조규성은 가나와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본선에서 한 경기 멀티골을 넣었다. 후반 13분과 16분 연속해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대회 전 2만명대에서 19일 기준 287만명으로 늘었다.

◇2.69=이번 대회 경기당 평균 득점. 64경기에서 172골이 터져나왔다. 지난 러시아월드컵(2.64골) 때보다 소폭 늘어난 역대 최다골이다. 한국은 최근 3번의 대회에서 가장 많은 5골을 넣었다.

◇3=월드컵 16강에 오른 아시아 팀의 숫자. 대한민국 일본 호주 등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3개팀이 역대 최초로 동시에 16강을 밟았다. 안타깝게도 16강 문턱을 넘지는 못했다.

◇4='이변의 팀' 모로코의 최종 순위. 아시아 못지않게 아프리카 팀들의 돌풍도 거셌다. 특히 북아프리카 강호 모로코는 16강과 8강에서 스페인 포르투갈을 연속해서 꺾으며 아프리카 최초로 월드컵 준결승에 올랐다. 비유럽·남미권 국가가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건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한국 이후 모로코가 최초다.

◇6=결승전에서 양팀이 넣은 득점의 합.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는 연장전 포함 120분 동안 각각 3골씩 넣으며 '역대급' 결승전을 선보였다. 지난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서도 도합 6골이 나왔다. 당시엔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4대2로 꺾었다.

◇8=프랑스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의 득점수. 음바페는 결승전 해트트릭을 포함해 총 8골을 터뜨리며 7골을 넣은 메시를 제치고 생애 첫 골든부트(득점상)를 수상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호나우두(8골) 이후 단일대회 최다골이다.

◇10=메시와 음바페의 공격포인트 숫자. 메시는 7골-3도움, 음바페는 8골-2도움으로 우열을 가르기 힘들 정도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단일 대회에서 두자릿수 이상 공격포인트를 올린 건 1986년 멕시코월드컵 때 디에고 마라도나 이후 두 선수가 처음이다.

◇13=메시의 개인통산 월드컵 득점. 메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마라도나와 가브리엘 바티스투타를 제치고 아르헨티나 월드컵 최다골 기록을 썼다. 결승전은 26번째 월드컵 경기로, 로타어 마테우스를 제치고 월드컵 최다 출전 기록도 썼다.

◇16=벤투호의 최종 순위. 12년만에 16강에 오른 우리 대표팀은 16강에서 브라질에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2006년 독일월드컵부터 카타르월드컵까지 우리 순위는 17위-15위-27위-19위-16위다. 지난 대회와 큰 폭의 순위 변동은 없었지만, 작은 차이가 조별리그 탈락과 16강 진출을 빚어냈다.

◇17=일본의 조별리그 최종전 스페인전 점유율(17.7%). 일본은 월드컵 역대 최저 점유율로 스페인을 꺾고 16강에 오르는 저력을 선보였다. 바꿔 말해 '무적함대' 스페인은 82.3%의 높은 점유율로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스페인의 조기 탈락은 '티키타카'의 시대가 끝났음을 알렸다.

◇18=16강전 아르헨티나-네덜란드전에서 나온 옐로카드 횟수. 2006년 독일월드컵 네덜란드-포르투갈전 16장 기록을 뛰어넘었다. 메시가 대관식을 거행하기까진 결코 쉽지 않은 길을 걸었다.

◇36=아르헨티나가 다시 월드컵을 우승하기까지 기다린 세월. 아르헨티나는 1986년 멕시코월드컵 이후 무려 36년만에 세계 정상에 올랐다. 1987년생인 메시가 태어난 뒤론 처음이다. 이번 대회는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 사후에 펼쳐진 첫 월드컵이었다.

◇60='디펜딩 챔피언의 저주'가 이어진 세월. 1958년 스위스월드컵과 1962년 칠레월드컵에서 연속 우승한 브라질 이후 60년째 대회 2연패 팀이 나오지 않았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도 결국 저주를 피하지 못했다.

◇73=이번대회 페널티킥 성공률(73.91%). 23개를 시도해 17번 성공했다. 지난 대회(75.86%) 보다 대략 2% 낮아진 기록이다. 메시는 5번 시도해 4번 성공했다.

◇88966=아르헨티나-프랑스 결승전 관중수. 참고로 루사일 스타디움의 관중 수용규모는 8만명이다.

◇44000000=아르헨티나가 가져간 월드컵 우승 상금(달러). 한화로 약 574억원에 달한다. 윤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