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3번째 골 무효" 유력지 레퀴프, 오심 주장

레퀴프 캡처.
레퀴프 캡처.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프랑스 유력 언론 '레퀴프'가 결승전 오심을 주장했다.

레퀴프는 19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의 세 번째 골이 주어지면 안 되는 이유'라며 결승전 주심 시몬 마르시니악이 놓친 부분을 지적했다.

아르헨티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에서 연장전까지 프랑스와 3대3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차기(4대2)까지 간 혈투 끝에 월드컵을 차지했다.

레퀴프는 2-2로 맞선 연장 후반 4분에 나온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의 득점을 문제 삼았다. 메시가 찬 공이 프랑스 골라인을 통과하기 전, 몇몇 벤치 선수들이 터치라인을 넘어 경기장에 들어왔다는 것이다.

즉, 아르헨티나가 인플레이 상황에서 출전선수 11명 외에 추가 인원이 잔디를 밟았다는 것이 레퀴프의 입장이다.

레퀴프는 '규정에 따르면 메시의 두 번째 골을 인정되지 않았어야 했다. 공이 골라인을 넘어가기 전, 이미 아르헨티나의 교체 선수들이 경기장에 있었다. 룰을 엄격하게 적용했다면 (아르헨티나의 골이 아니고)프랑스에 프리킥이 주어졌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레퀴프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규정을 근거로 제시했다.

레퀴프는 '축구 규칙 3조 9항은 다음과 같이 명시한다'라며 조항을 가져왔다.

3-9. 필드에 외부 인원이 있었을 때의 득점

만약, 득점이 되고, 경기가 재개되기 전에, 득점 당시 외부 인원이 필드 위에 있었다는 것을, 주심이 알았다면 :

·외부 인원이 아래에 해당될 경우, 주심은 득점을 취소해야 한다.

· 득점을 한 팀의 선수, 교체 선수, 교체된 선수, 퇴장당한 선수, 임원이라면 : 플레이는 외부인이 있었던 위치에서 직접 프리킥으로 재개

레퀴프가 포착한 장면을 보면 비록 1~2초 이내로 추정되지만 조끼를 입은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분명히 터치라인을 침범했다. 하지만 심판이 보지 못했던 모양이다. 주심이 알았을 경우에 한해서 득점 취소가 가능하다.

프랑스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아쉬운 판정이었을지 모르겠지만 문제의 소지는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마르시니악 주심이 이를 놓친 덕분에 메시는 완전무결한 '축구의 신'으로 등극했다.

한동훈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