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원투표 100% 전대룰 확정… 비주류 진영 반발

국민의힘이 당원 투표 100%로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룰(규칙)을 19일 사실상 확정했다. 일부 비윤(非尹)과 비주류 진영에서 반발하고 있지만 크리스마스 전 개정 절차를 완료하고 새해부터 본격적인 전대 국면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회의에서 현행 ‘당원 투표 70%, 여론조사 30%’인 대표 선출 규정을 ‘당원 투표 100%’로 바꾸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이념과 철학 목표가 같은 당원들이 대표를 뽑는 것은 당연하다”며 “당원의 자발적 투표로 당대표 선출이 가능하므로 비당원 여론조사를 병행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당대표의 대표성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1·2위가 다시 맞붙는 ‘결선 투표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친윤(親尹) 주자가 많은 상황에서 결선 투표제는 사실상 친윤계 단일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비윤계 당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룰 개정에 대해 “권력의 폭주다. 전당대회가 막장 드라마 비슷하게 간다”면서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이런 결정을 내린 분들은 해당 행위를 한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의원도 라디오에서 “속된 표현으로 당대표 뽑는 게 골목대장이나 친목회장 선거가 아니지 않느냐”라며 “이게(룰 변경이)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이 같은 반발에도 룰 개정은 속전속결로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20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소집하고, 사흘간의 공고일을 거쳐 23일 전국위원회에서 관련 당헌·당규 개정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내년 3월 초 전당대회를 가정하면 (소요 기간을 감안할 때) 이번 주에 불가피하게 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당권 주자들은 당원 비중이 높은 ‘영남 공들이기’에 들어갔다. 안 의원은 지난 주말 4박 5일간 경남을 찾은 데 이어 20일부터는 대구·경북을 방문한다. 울산 지역구인 김기현 의원은 ‘부울경 리더론’을 주장하며 지역 정서를 공략하고 있다. 이른바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도 지역적으로 ‘PK 연합’인 측면이 있다. 김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과의 연대 가능성도 띄우고 있는데, 나 전 의원은 이날 “어느 당권 주자와도 이른바 ‘연대’라는 것을 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