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형마트 일요일 대신 평일 쉰다

대구시가 대형 마트의 의무휴업일을 현재의 일요일에서 평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한다. 8개 구·군별 합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내년 1분기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국 7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소속 기초지자체 전부가 대형 마트 의무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로 바꾸는 건 대구시가 처음이다.

대구시는 19일 시청에서 8개 구·군청, 유통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 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8명의 구청장·군수, 전국상인연합회 대구지회장, 대구중서부 슈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 사단법인 한국체인스토어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는 중소 유통업체가 대형 유통업체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바꾸는 데 협력하고 대형 유통업체는 중소 유통업체를 지원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대구시 관계자는 “전통시장 상인 등 소상공인들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바꾸는 것에 공감해 협약이 체결됐다”며 “이르면 내년 1월, 늦어도 3월 전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영오 전국상인연합회 대구지회장은 “10년 동안 대구의 대형마트들이 일요일에 의무휴업을 했는데 전통시장이나 골목상권의 매출액은 크게 늘어나지 않고 있다”며 “소상공인들도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바꾸는 데 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대구지역 8개 구·군청은 이해당사자와의 합의를 거쳐 조만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현재 둘째·넷째 주 일요일에서 평일로 바꾸기로 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51개 기초자치단체에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전환해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형 마트에 대한 의무휴업 규제는 골목 상권 침해를 막고 대형 마트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한다는 취지에 따라 지난 2012년 도입됐다. 대구에는 대규모 점포 17개, 준대규모 점포 43개 등 총 60개의 대형마트가 의무휴업 대상이 되고 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주말 의무휴업이 골목상권 부활 효과는 없고 소비자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온라인 쇼핑 업체가 반사이익을 얻는다는 말도 나왔다. 김영문 계명대 디지털경영학부 교수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통한 소비자들의 전통시장 유입 효과는 별로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의무휴업은 자유경쟁 원리에도 맞지 않는다”고 했다.

홍준표 시장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전환해 시민에게 쇼핑 편익을 제공하고, 유통업계 간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