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박희순, 실종된 딸 찾다 아들 죽음 직면‥美친 전개 ('트롤리') [Oh!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트롤리' 김현주가 죽은 아들의 여자친구를 대면했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연출 김문교, 극본 류보리, 제작 스튜디오S)에서는 김혜주(김현주 분)가 죽은 아들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고백하는 여자친구를 만나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주는 경찰서를 찾아 "딸이 없어졌다"며 불안해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경찰들이 긴장감을 갖고 납치를 의심하자 김혜주는 "집을 나간 것 같다. 사실 조금 전에 싸웠다"고 털어놨다.

딸의 가출 전, 김혜주가 책 수선가로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혜주는 손님에게 "이렇게 찢어진 페이지나 파손된 페이지, 그리고 또 오염된 페이지를 먼저 수선할거고 새로 만들 표지는 너무 얇은 것 보다 두께가 있는 보드다 들어갈거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손님은 "제가 이번에 이사하면서 아들 육아 일기를 찾았다. 예전에 어디서 책 고쳐주는 곳이 있다고 해서 왔는데 안 왔으면 너무 후회할 뻔했다"라며 기뻐했다.

손님은 김혜주의 반지를 보며 "혹시 결혼하셨냐, 아이도 있으시냐"라고 물었고, 김혜주는 아들과 딸이 있다고 솔직히 대답했다. 이에 손님은 "딸 가진 엄마들 보면 부럽다, 솔직히 아들보다 딸이 조금 더 예쁘지 않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혜주는 말을 고르다 "둘 다 똑같이 예쁘다"라고 선을 그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김혜주와 남중도(박희순 분)의 아들 남지훈은 남중도의 정치 생명을 위협하는 문제아였던 것.

김혜주는 손님을 보내고 남윤서(최명빈 분)의 학부모 모임에 참석했다. 김혜주는 남편의 직업을 궁금해하는 학부모들에게 "그냥 평범하다"며 정체를 숨기고, 중학생인 남윤서를 대학교수 논문 공동저자에 이름을 올려주겠다는 호의도 거절했다.

이 때문에 김혜주와 남윤서는 갈등을 빚고, 남윤서는 집을 나갔던 것. 김혜주는 남중도에게 "국회의원 이전에 윤서 아빠 아니냐"며 특혜를 받자고 애원했다.

남중도는 경찰서장과 통화, 가출은 실종사건으로 바뀌어 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던 중 남지훈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되어 충격을 안겨줬다.

심지어 남지훈의 옷 주머니에서는 필로폰 1g이 나오거나 대포폰을 소지하고 있어 더 논란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방송 말미, 죽은 남지훈의 아이들 가졌다고 주장하는 한 여자가 김혜주를 찾아와 파란을 예고했다.

/ [email protected]

[사진] '트롤리' 방송화면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