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 "임하룡, 중학생 때 처음 봐‥'모델하면 되겠다'고 조언" ('회장님네') [Oh!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방송인 현영이 임하룡과의 오랜 인연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는 현영이 김수미의 초대로 등장한 가운데 임하룡과의 인연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건은 "내가 오며 가며 임하룡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남 경조사에 잘 간다고. 그래서 상당한 호감을 갖고 있었다"며 임하룡과 친해진 계기를 전했다.

김용건은 “나도 결혼할 때 상당히 어려웠다. 77년도에 결혼했는데 정말 많은 사람들이 와서 축하해줬다. 그 고마움을 갖고 남들 경조사에는 시간이 나면 간다가 아니라 '이건 내 하나의 일이다'라고 생각한다"며 임하룡과 가치관이 같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꼭 날짜를 빼놓는다. 결혼식 언제라고 하면”이라고 보탰고, 임하룡은 "형님에게 연락을 안 해도 가면 계신다"며 공감했다. 김수미 또한 “우리나라 결혼식에 김용건, 임하룡은 꼭 있다. 진짜 꼭 보였다”며 인정했다.

이후 김수미는 "임하룡 인맥이 대단하다. 유명하다. 저장된 전화번호가 많을 것 같다"고 물었고, 임하룡은 "12000개 정도 된다"고 대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하룡은 이어 "KBS 특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했다. 그때 심형래, 최양락이 1기였다. 제가 30살에 시작했다"며 "사실 KBS에서 MBC로 전속으로 가기로 했는데 그 당시 인기가 좀 있었는지 난리가 났다. 대상 두 번 줬는데 의리 없이 가냐고"라고 말했다.

그는 “밤새 고민해서 MBC 국장님에게 전화했다. 도저히 갈 수 없다, 두 군데 다 하지 않으면 여기 남겠다. 그 쪽에서도 프로그램을 준비한 게 있으니까 할 수 없이 두 쪽 다 하면서 프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저녁식사 시간 깜짝 방문한 현영은 "동네에 대형마트가 생겼다. 그런데 거기 임하룡이 온다더라. 사인을 받으러 갔는데 임하룡이 나를 보고 '모델하면 되겠다'고 했었다. 그 전에는 모델이란 말을 생각하지 않고 살았는데 제가 결국 모델이 되고 배우가 된 거다"라며 임하룡과의 인연을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 [email protected]

[사진]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 [email protected]

[사진]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