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2번째 골은 무효" 프랑스 매체 보도…뒷말 무성한 WC 결승전

트위터
트위터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아르헨티나의 36년 숙원을 해결한 리오넬 메시가 프랑스와 월드컵 결승전에서 넣은 두 번째 골이 반칙으로 무효로 해야 한다고 프랑스 매체가 보도했다.

트위터
트위터

19일 프랑스 매체 '레키프'는 이날 카타르 루사일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 2022년 카타르월드컵 결승에서 연장후반 3분 메시가 넣은 이날 2번째 골이자 아르헨티나의 3번째 골 장면에 '태클'을 걸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세 번째 골이 주어지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하의 기사 내용은 이렇다.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쳐낸 공을 메시가 오른발로 밀어넣는 순간, 아르헨티나 선수 13명이 경기장 안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득점 순간, 두 명의 아르헨티나 선수가 라인 안으로 들어오는 영상과 캡쳐 사진을 소개했다.

이 영상을 확인한 팬들은 "나도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왜 취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반면 또 다른 팬들은 경기에 개입하지 않았기 때문에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남미 챔피언스리그'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펼쳐졌다고 반박의 근거를 댔다.

논란은 또 있었다. 이번엔 아르헨티나 매체가 프랑스의 핸드볼을 걸고넘어졌다. 대회 후 프랑스 매체와 아르헨티나 매체의 '감정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아르헨티나 일간 '올레'는 아르헨티나의 3번째 골 이후 프랑스가 연장후반 13분 동점골을 넣는 과정에서 프랑스 수비수 다욧 우파메카노의 핸드볼 의심 장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상황은 아르헨티나가 3-2로 앞선 연장후반 11분쯤 발생했다. 프랑스 윙어 킹슬리 코망의 코너킥이 박스 안으로 향했다. 공이 문전 앞에서 자리싸움 중이던 한 우파메카노의 오른팔에 맞고 굴절되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 뒤로 흐른 공을 잡은 음바페가 슛을 시도했고, 이 공이 아르헨티나 수비수 곤살로 몬티엘 팔에 맞으며 페널티가 주어졌다. 음바페가 침착하게 득점하며 120분 이내에 끝날 것 같던 경기는 승부차기로 흘렀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선 다행히도 승부차기에 4대2로 승리하며 36년만에 위업을 달성할 수 있었지만, 승부차기에서 만약 패했다면 핸드볼 논란이 거세질 게 불 보듯 뻔했다.

'올레'는 "두 가지 눈에 띄는 점이 있다. 그 어떤 아르헨티나 선수도 우파메카노의 핸드볼 파울을 지적하지 않았다. 비디오판독시스템(VAR) 또한 리뷰하지 않았다"며 심판이 육안으로 보지 못했더라도 VAR로 체크해야 할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팬들은 트위터 등에 "절대 페널티를 줘선 안 됐다" "메시가 골든부트를 도둑맞았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메시는 이날 2골을 넣었지만, 3골을 넣은 음바페에 밀려 득점상을 수상하지 못했다. 음바페가 8골, 메시가 7골을 넣었다. 하지만 메시는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우승컵을 차지했고, 골든볼까지 타며 경력 최고의 순간을 만끽했다. 윤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