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아르헨티나 우승에 웃는다?

사진=영국 언론 풋볼인사이더 홈페이지 기사 캡처
사진=영국 언론 풋볼인사이더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토트넘이 아르헨티나 우승에 웃는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이 막을 내렸다. 리오넬 메시의 아르헨티나가 우승을 차지했다.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통산 세 번째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영국 언론 풋볼인사이더는 19일(이하 한국시각)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속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기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메로는 아르헨티나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그는 19일 열린 프랑스와의 결승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을 소화했다.

이 매체는 존 웬햄 기자의 말을 인용했다. 웬햄 기자는 "토트넘이 선수를 마케팅하는 것에는 위고 요리스(프랑스)보다 로메로가 훨씬 쉬울 것이다. 로메로는 클럽에 수익을 가져다 줄 것이다. 토트넘은은 월드컵 우승으론 로메로를 선호할 것으로 생각한다. 요리스는 이미 우승을 한 차례 차지했다. 토트넘은 로메로의 우승으로 월드컵 우승자 2명을 품에 안게 됐다. 이는 구단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것만으로도 구단의 가치를 높인다고 생각한다. 순수하게 재정적, 마케팅적 관점에서 보면 토트넘은 로메로의 우승을 기뻐할 것이다. 모든 면에서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