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선수 시절 떠올리게 한 승부욕…대왕 노래미 잡고 ‘피’ 봤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안정환이 선수 시절 못지않은 승부욕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전 축구 선수 안정환이 셰프 이연복, 레이먼킴, 정호영과 무인도 생활을 함께했다.

이들은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본격적인 해루질에 나섰다. 특히 안정환이 팔뚝만한 물고기가 바위틈에 갇혔다며 엄청난 끈기를 보여줘 놀라움을 자아냈다.

안정환은 바위틈에 몸을 밀착시켰다. 카메라에도 잘 잡히지 않은 물고기의 정체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안정환이 팔을 끝까지 뻗어 잡아 보려 했지만 저항하는 물고기를 손에 넣기가 쉽지 않았다.

닿을듯 말듯 긴장감을 유발하던 순간 안정환이 바위틈에서 나왔다. 혹시나 잡았을까 싶었으나 "살짝 팔이 (길이가) 부족해, 내가 어렸을 때 조금만 더 잘 먹었어도 팔이 길었을 텐데"라고 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될 것 같은데 너무 힘들어, 어깨 빠지겠네"라며 힘들어하던 그는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바위틈에 몸을 구겨 넣었다. 안정환의 남다른 집념에 이연복은 "우와, 저 끈기. 이렇게까지 고생하는데 잡아야 돼, 의지의 한국인"이라며 연신 감탄했다.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물고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한눈에 봐도 큰 사이즈의 노래미였다. 모두가 박수를 보낸 가운데 안정환의 얼굴에서 살짝 피가 흘렀다.

피나는 줄도 모르고 그저 물고기 잡는 상황에만 집중했던 안정환은 “아, 저 자식 때문에”라면서 험한(?) 말을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