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모델 아니라서 찔리지만 S전자에 정 가는 게 사실…”

방송인 유재석이 전자제품 취향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모닝콜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 속 유재석은 한복을 입고 시청자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유재석은 "정확하게 오전 7시 30분을 넘은 시각, 2023년을 준비하는 조찬 모임이기 때문에 새해맞이 한복을 입고 지인들을 불러서 떠들 예정입니다"라며 인사를 건넨 다음 방송 시작과 함께 시청자가 500명이 넘었음을 알고 놀랐다.

이후 유재석은 A사의 제품을 보며 "많은 분들이 애X 쓰고 계시지만 저는 갤XX탭을 쓰고 있다"라며 "S사 쪽에서 PPL도 많이 해주시고 제가 약간 정이 있다. 지금은 모델이 아니지만. 그러다 보니 마음이 찔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PPL은 아니다. 오해할까 봐 말씀드리지만 애X을, 뭐 그런 건 아니다. 다만 제 마음이 가는 쪽이 있지 않냐. 여러분도 정이 가는 쪽이 있듯이 저는 갤XX가 마음이 간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팬들은 "국민 MC모셔놓고 핸드폰 촬영에 세로고정에 주말 아침 7시에 실시간 렌즈 닦기에.... ㅋㅋㅋㅋㅋㅋ 날것의 느낌 너무 좋?い빱빱빱빱빱?", "틀에박힌 설정된 소식이나 멘트가 아닌 자유롭고 아무거나~ 유재석님 외 주변인들의 일상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을 것 같은 일들)이 오히려 재밌어요 ㅋㅋㅋ 핸드폰 취향도 잘 알아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email protected]

[사진] ‘뜬뜬’ 영상화면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