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수입 천만원男'→'50대 러버♥' 20대女까지..'보살팅' 등장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월수입 천만원 남자부터 50대 러버였더 20대 여자까지 '보살팅'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보살팅이 진행됐다.

이날 4년째 연말행사이기도 한  2022 윈터 '보살팅'을 진행, 솔로탈출을 꿈꾸는 남녀들을 예고했다. 먼저 순수익 한 달 천만원 매출신화를 쓰는 성실맨 남자1호가 등장, 인테리어 사업도 순항 주인 그는 수입도 현재월 수입 천만원이 그대로라고 했다. 그는 "출연 후 소개팅 제의 받아, 한 분고 연애 했는데 두달 만나고 헤어졌다"며 "성향이 너무 안 맞았다, 이번에 꼭 내 짝을 찾겠다"며 이상형은 나인뮤지스 경리라고 전했다.

다음은 남자2호를 소개, 솔로 14년차인 클럽 마니아라고 했다. 이상형은 한지민을 언급, 여자친구가 원하면 클럽도 안 갈 수 있다고 했다. 다음은 남자3호가 등장, 이별 후 아픔도 많이 나아졌다고 했다. 그는 승무원상이 이상형이라며 기대했다.

다음은 남자4호를 소개, 인물과 스펙까지 상위1%인 그는 AI연구원이라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Y대 엘리트남이란 말에 "쏠로탈출 된다고 봐야한다"며 후배사랑을 보였다. 또 Y대 2017년도  응원단인 아카라카 단장 출신이라고 하자 서장훈은 "넌 합격, 안 되면 작가라도 한 명 소개시켜주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남자5호가 등장, 10살 연상녀도 괜찮다는 22세였다. 현재 플라워숍을 운영 중이라는 그는 어머니와 함께 오픈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상형은 이유비라고 했다.

분위기를 몰아 여자 솔로녀들이 등장, 여자1호는 앞서 이상형이 "50대 아저씨"라고 밝혀 화제가 됐던 인물.그는 아직도 중후한 아저씨를 좋아한다면서 추가된 이상형에 대해 "5대5 단발머리, 탄탄한 몸매에 마초남"이라 했다. 이에 보살들은 "마침 최연장자 털보하나 섭외했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다음은 여자 2호를 소개, 치킨집 운영 중 춤바람이 났다고 했던 인물. 현재 치킨집을 정리해 미술작가로 활동 중인 그는 한복모델이기도 한 반전 매력을 전했던 바다.

다음은 여자3회를 소개, 액션배우계 이효리로 출연했던 바다. '암살'의 전지현 대역과 '악녀'의 김옥빈도 대역이었던 그는 김혜수 광고 아역까지 섭렵,  정우성, 진구, 김서형 등 많은 배우들과 작품을 함께 한 액션배우다. 이어 여자 4호를 소개,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그는 23세로  포항 사투리가 매력적이었다.

마지막 여자 5호를 소개,  과거 데뷔 전 연습생 리얼리티 영상기획, 온라인 콘텐츠 관리도 했다는 그는 현재 프리랜서 모델이라고 했다. 첫인상 투표를 나눴다. 남자5호와 여자 5호가 각각 1위가 된 가운데 조금 더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자기소개와 매력을 어필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물어보살'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