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볼 수 있나”… ‘스위치’ 권상우·오정세 살린 ‘이민정♥’ 이병헌 디스

“�병헌� 저� �화를 보면 잘했다고 극찬하실 듯하다.(웃�)�

권�우는 19� 오후 서울 �양� 롯�시네마 건대입구�서 열린 새 한국�화 ‘스위치’� 언론배급시사회�서 “�병헌 형님� � �화를 보시면 재미있어서 �민정�게 ‘�화를 잘 선�했다’고 칭찬해주실 거 같다�며 �소 친분� 있는 �병헌� 아내��, 배우 �민정과 부부 �릭터로 연기 호�� 맞춘 소�� �같� �혔다.

권�우, �민정, 그리고 오정세가 출연한 �화 ‘스위치’(�� 마대윤, 제작 하�브미디어코프, 제공배급 롯�엔터테�먼트)는 �스팅 0순위 천만 배우�� �타공� 스캔들 메�커, 화려한 싱글 ��프를 만�하� 톱스타 박강(권�우 분)� �리스마스� ��� 180� 뒤바뀌는 순간� 맞�하면서 벌어지는 �야기를 담� �화.

권�우, �민정, 오정세는 �� 톱배우 겸 매니저 박강, 박강� 아내�� 아티스트 수현, 톱배우 겸 매니저 조윤� 연기했다.

� �화�서는 톱배우 반열� 오른 조윤� 매니저 박강과 함께 �병헌� 몸값� �신� 것과 비�하는 �황 코믹 대사가 나와 웃�� 안긴다. �민정� 나오면서 리얼리티를 살린 재미를 얻� 수 있었� 것.

�� 대해 �민정� “저� 남편한테 (‘�병헌 요즘 싸잖아’�는 대사� 대해) 얘기했�니 �게 좋아하���며 “사실 (�리가) 위태로우면 할 수 없는 �담�지 않나. �병헌� 배우분들� 그 장면� � 재미있게 살려주길 바�다�고 전해 웃�� 안겼다.

특히 �민정� “저� 아들� �화 개봉� 너무 기다리고 있는� �병헌� ‘아들� 볼 수 있는 �화�지 아닌지 �단하고 오�’고 하��.(웃�) 그래서 몇 개� 장면� 보여줘야 할지, �아야 할지 깊� 고민한 다�� �단하려고 한다�고 설명� �붙였다.

�어 �민정� “물론 저� 아들�만 국한� 것�고 다른 아�들� 잘 볼 수 있� 거다. 아마 � 재미있어하지 않�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녀는 �화 ‘��풀 �디오’(2012) �후 11년 만� 스�린 복귀하게 �다.

11년 만� �화를 내놓게 � 소�� 대해 �민정� “저� �화를 사랑하는 입장�서 많� �릭터를 해보고 싶었다�며 “수현 같� �릭터는 어떻게 ��하면 저와 닮아 있어서 편하게 할 수 있었는� 앞으로 � 센 것� 하고 싶다�는 바람� 전했다.

“스릴러나 호러를 해보고 싶다�는 �민정� “제가 지금까지 보여준 게 얼마 �지 않는다. 앞으로� 무�무진한 �릭터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

권�우와 오정세는 �기 배우와 매니저 역� 번갈아 연기했다. � 사람 모� “매니저를 연기할 때 좀 � 많� ��� 했고 재미있게 연기가 가능했다�고 �아봤다.

ì�´ì–´ 권ìƒ�우는 “톱스타로 ì‚´ë©´ 재미는 있ì�„ 거다. (ê·¹ì—�ì„œ) 과장했지만 완전히 다른 ì�´ì•¼ê¸°ëŠ” ì•„ë‹Œ ê±° 같다. ì €ë�„ 누군가ì—�게 재수없게 보였ì�„ 수ë�„ 있ì�„ 거다. ‘과연 ë‚´ê°€ 모든 사람들ì—�게 좋게 보였ì�„까?’ë�¼ëŠ” ìƒ�ê°�ë�„ 하면서 ê°€ë�” 웃ì�Œì�´ 났다. (ë°´ì�´ ì°¨ê°€ì› ì�„ ë•Œ) ì €ë�„ 실제로 그렇게 í–ˆë�˜ ê±° 같아서 ê³µê°�ì�´ 가기ë�„ 했다â€�ë©° “현실ì—�ì„œ ì„ íƒ�ì�„ 하ìž�ë©´ 그래ë�„ 많ì�€ 분들께 사랑받고 가족ì�„ 행복하게 í•  수 있는 좋ì�€ 위치ì—�ì„œ 가족들ì—�게 ë�” 잘해야겠다는 ìƒ�ê°�ì�„ 했다â€�ê³  ë§�했다.

매니저와 배우� 삶� �아봤다는 그는 “결혼하면서부터 같� 매니저와 �하고 있다. 계� 작품� 할 수 있는 건 배우 혼�만� 힘� 아닌 거 같다. 서로가 믿고 유대관계가 있어야 배우� 좋� 작품� 할 수 있는 거 같다. � �화를 보니 여러 ��� 드는� 같� �하는 매니저�게 �사하고 가족, 주변분들�게� �사한 마�� 든다��고 작품� �미를 뒀다.

그는 ‘�갑내기 과외하기’(2003) ‘�죽거리 잔혹사’(2004) ‘청춘만화’(2006) ‘�정’(2015~2018) 시리즈, ‘히트맨’(2020) 등 다양한 장르� �화를 선보�며 관�들� 사랑� 받아왔는� 그만� 장�� �번 �화�� 가� 담겨 미소를 안긴다.

마대윤 ��� “�화를 통해 행복� 멀리 있지 않다는 걸 �하고 싶었다. 내 주변� 보면 �외로 가까운 곳�서 행복� 찾� 수 있다는 걸 �하고 싶었다�고 �화� 담� 뜻깊� 메시지를 전했다. 1월 4� 극장 개봉.

/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