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라스트 댄스’ 완성한 아르헨, 우승 상금 역대 최다 ‘549억 원’

‘축구황제’ 리오넬 메시(35, PSG)의 ‘라스트 댄스’를 완성한 아르헨티나가 상금 부문에서도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아르헨티나가 받는 우승 상금은 4200만 달러(약 549억 원)로, 지난 2018년 프랑스가 우승했을때 받은 3800만 달러(약 495억 원)보다 400만 달러 늘어난 역대 1위다.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와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서 4-2로 이겨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마라도나시절 우승 이후 36년 만에 역대 3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리빙 레전드 리오넬 메시의 마지막 트로피 도전이었기 때문에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메시는 발롱도르 7회, 올림픽 금메달, ‘코파 아메리카’ 우승, 라 리가 우승 10회, ‘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 4회, 트레블(리그, 챔피언스 리그, FA컵 동시 우승) 2회 등 축구선수로 이룰 수 있는 모든 것을 이뤘으나 단 하나, ‘월드컵 트로피’만 손에 쥐지 못했다.

메시는 이번 대회에서 역대급 활약을 선보이며 아르헨티나를 정상에 올려놓았다. 아르헨티나는 우승 상금도 역대 최고 기록을 썼다. FIFA는 이번 대회 상금으로 총 4억 4000만 달러(약 5733억 원)를 책정했는데, 아르헨티나는 4200만 달러로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준우승팀 프랑스는 3000만 달러(약 390억 원)를 받을 예정이다.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FIFA는 지난 1982 월드컵부터 상금을 공개했다. 1982년 우승을 차지한 이탈리아는 220만 달러를 받았으며, 매년 100~200만 달러 선에서 증가한 상금은 2006년 2000만 달러로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우승팀인 프랑스는 3800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받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