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의 스불재, 돈·명예 잃고 미래도 어둡다

배우 김새론의 2022년이 가혹하기만 하다. 음주운전 사고를 내 자숙 중이었지만 진정성 없는 태도가 괘씸죄를 더했다. 사고 보상금으로 인해 돈도 잃었고, ‘잘 자란 아역배우’라는 명예도 잃었다. 소속사와 재계약도 없이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그의 미래도 불투명해졌다. 음주운전이라는 스불재(스스로 불러온 재앙)가 그의 발목을 잡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새론을 불구속 기소했다. 당시 차량에 타고 있던 20대 동승자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새론의 2022년이 가혹해지기 시작한 건 지난 5월 18일이었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변압기를 여러 차례 들이 받는 사고를 낸 그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음주 측정 대신 채혈을 요구했으나, 채혈 결과 면허 취소 수준(0.08%)을 훨씬 넘어선 0.2%가 나왔다.

당시 사고로 인해 변압기가 크게 손상되면서 주변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시간 만에 복구되기도 했다.

김새론은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김새론은 자숙 중 생활이 어려워져 카페 아르바이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정 여론이 형성될 수 있었지만 김새론이 자숙 중 지인들을 초대해 생일 파티를 한 정황이 포착됐다. 김새론은 직접 생일 카드를 만들었고, ‘준비물은 몸뚱이와 술’이라고 적었다. 음주로 인한 사고를 내 자숙 중인 그가 다시 술을 마시면서 파티까지 벌이겠다는 모습으로 비춰져 여론은 다시 싸늘해졌다. 또한 SNS에 올렸다가 급하게 삭제한 내용 역시 ‘진정성 있는 자숙’과는 거리가 멀었다.

‘잘 자란 아역배우’로 평가 받으면서 미래가 반짝였던 김새론은 음주운전 사고로 한방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잘 자란 아역배우’라는 이미지는 이제 그의 앞에 붙을 수 없게 됐고, 소속사 또한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면서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예전과 같으면 ‘FA 대어’라고 불렸겠지만, 음주운전 사고를 냈고, 자숙 중 구설수에 올랐다는 점에서 ‘복’이라기 보다는 ‘짐’이 되기에 김새론 영입을 꺼리게 됐다.

결국 김새론은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으면서 돈도, 명예도, 미래도 잃고 말았다. 아직 20대 초반의 나이인 만큼 복귀해 재기를 꿈꿀 수 있지만 적어도 지금만큼은 그의 미래가 마냥 밝지 않다는 건 인정할 수밖에 없는 사실이다. 스스로 불러온 재앙으로 인해 자신의 발목을 잡은 김새론이 추후 어떤 결정을 내리면서 연예계 활동을 이어갈지 지켜 볼 일이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