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소속사에 가압류까지 신청” 김민정, 전속계약 분쟁 2년여만 ‘합의’ 종결

김민정이 지난해부터 이어진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에서 원만하게 합의 했다.

브라이트 엔터테인먼트(구 WIP)는 19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김민정과 전속계약 분쟁 관련해서 원만하게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법률대리인 측은 “당사와 배우 김민정은 전속계약의 효력 및 출연료 지급 등과 관련해 소송 등 분쟁이 진행 중이었으나 그 과정에서 상호 간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이 있음을 확인했고, 서로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원만하게 합의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정은 2019년 3월 브라이트 엔터테인먼트와 2년 전속계약을 체결해 2021년 3월 계약을 마쳤다. 그러나 김민정은 2021년 8월 브라이트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매니지먼트사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지 못했다"라며 계약 만료 후 재계약 협상 결렬로 인한 전속계약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이와 함께 전 소속사에 가압류까지 신청을 했다.

브라이트 엔터테인먼트는 김민정이 당시 출연 중인 tvN 드라마 '악마판사'의 최근 촬영까지 매니지먼트 업무를 봤다며 계약은 자동으로 연장됐다고 맞섰다. 또한 '악마판사'가 방송 중인 현재까지 김민정의 활동에 관한 매니지먼트 업무를 맡고 있다고 주장하며 반박했다.

2년여간의 다툼 끝에 브라인트 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인은 “상호 사실 관계에 대한 인식 및 법률적 해석에 있어 견해가 달라 소송 등을 진행 중이었지만 서로의 입장과 객관적인 자료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위 분쟁과 관련해 어느 한쪽에게 귀책 사유가 있는 것이 아님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당사와 김민정은 서로에게 추가로 지급할 출연료나 미정산비용 등에 대한 별도의 정산절차 없이 더 이상 상호 전속계약이 존재하지 않음을 확인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같은 합의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소송 및 각자 신청하였던 가압류 역시 종결 및 해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김민정은 지난해 종영한 ‘악마판사’ 이후 특별히 차기작을 찾지 못하고 ‘뷰티앤 부티 시즌7’ MC를 맡아왔다. 전속계약 분쟁을 마친 김민정이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