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박서진, 무대 오열…장민호까지 눈물바다 만든 사연은?

미스터트롯2
미스터트롯2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첫 방송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터트롯2'는 1회 예고편에서 트로트에 살고 트로트에 죽는 열혈 사나이들의 열띤 경연 스토리와 그들의 희로애락을 고스란히 느끼며 울고 웃는 마스터 군단의 모습을 담으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예고편에서는 '미스터트롯' 시즌1 마지막 방송일인 2020년 3월 12일에서 시작한 카운트가 시즌2 첫 방송일인 2022년 12월 22일에 정지해 참가자들의 3년 가까운 긴 기다림을 조명했다. 참가자들은 "시즌1 때 참가하지 못한 걸 너무나 후회하고 있고", "정말 이거 아니면 안 되거든요", "진짜 고시생처럼 연습만 한 것 같아요", "제 삶을 걸었고, 제 남은 인생을 걸었습니다"라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또, 익히 알려진 타 방송사 우승자 출신, 현역 가수, 아이돌 멤버, 유명 연예인 참가자 외에도 대학생, 트로트 하는 보디빌더, 전교 부회장, 세제 판매원, 고깃집 사장, 의사, 레슬링 국가대표,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러 나온 아빠 등 도전장을 내민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재들이 베일을 벗었다.

이들이 열정 넘치는 퍼포먼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자 마스터 장윤정은 "야, 작정을 했다!"라고 소리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무대에 오른 참가자들이 감정에 북받쳐 오열할 때는 마스터석도 눈물바다를 이뤄 가슴 찡한 울림을 선사했다. 특히 나상도, 박서진과 김연자, 장민호가 안타깝게 눈물 흘리는 모습이 교차되며 이들이 흘린 눈물에 어떤 사연들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