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결혼할 때 상당히 어려웠다‥남들 경조사 꼭 챙겨" ('회장님네') [Oh!쎈 리뷰]

[OSEN=최지연 기자] 배우 김용건이 경조사에 꼭 참여하는 이유를 밝혔다. 19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는 김용건이 남들 경조사를 내 일처럼 챙긴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건은 임하룡과 친해진 계기로 "내가 오며가며 임하룡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남 경조사에 잘 간다고. 그래서 상당한 호감을 갖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김용건은 그 이유로 “나도 결혼할 때 상당히 어려웠다. 77년도에 결혼했는데 정말 많은 사람들이 와서 축하해줬다. 그 고마움을 갖고 남들 경조사에는 시간이 나면 간다가 아니라 '이건 내 하나의 일이다'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꼭 날짜를 빼놓는다. 결혼식 언제라고 하면”이라고 덧붙였고, 이에 김수미는 “우리나라 결혼식에 김용건, 임하룡은 꼭 있다. 진짜 꼭 보였다”며 인정했다. 임하룡 또한 “형님에게 연락을 안 해도 가면 계신다”고 공감, 김용건은 “그래도 많이 못 간다”고 겸손하게 보탰다.

/ [email protected]

[사진]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