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진' 딘딘, 알고보니 '1박2일' 새 멤버와 교체? "소름" [Oh!쎈 리뷰]

[OSEN=김수형 기자] '1박2일'에서 유선호 합류를 알린 가운데 딘딘이 코로나 재확진으로 불참했다.

11일 방송된  KBS2TV '1박2일'이 전파를 탔다.

황금막내 합류를 알린 가운데 멤버들이 KBS 앞에 집결했다.  문세윤은 "녹화 전날 비보가 있다"며 "1박2일의 기타 등등을 맡고 있는 딘딘이 차마 막지 못하고 코로나19 재확진을 받았다"고 했다.

제작진은 "딘딘이 입지를 불안해해  본인 분신을 녹화장에 보냈다"며 언급, 모두 "새로운 멤버?"라고 기대했다. 알고보니 딘딘 매니저였던 것.  멤버들은 매니저에게 딘딘이 평소 뒷말을 하는지 추궁, 매니저는 "뒷말한 적 있다"고 폭로했고 모두 "딱 걸렸다"며 환호했다. 또 평소 불만에 대해 묻자 매니저는 "피곤하다 배고프다 등 모든 짜증과 불만을 한 번에 한다"고 폭로, 문세윤은 "그 모든 말을?  이런 XX"이라고 말해 웃음 지었다

제작진은 이번 여행지로 충북단양을 소개, 잠자리가 걸린 3대2전이라며 "오늘 드디어 새 멤버가 온다"고 했다. 다른 멤버들은 "딘딘이 없는데(새멤버)? 딘딘과 교체인가보다"라며 깜짝, 김종민은 "나쁘지 않다"며 소름 돋아해 웃음짓게 했다.

한편,  KBS2TV '1박2일'은 우리가 알고 있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아름다운 우리나라. 유쾌한 다섯 남자와 함께 1박 2일의 여행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사진]  '1박2일'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