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지원 복당 승인... “李대표 의견 수용”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당시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로 고발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12월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뉴스1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당시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로 고발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12월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복당을 승인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박 전 원장의 복당이 허용됐다”며 “대승적·통합적 차원에서 박 전 원장의 복당을 수용하자는 이재명 당대표의 의견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수용하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그동안 수차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박 전 원장의 복당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박 전 원장이 당 분열을 조장했기 때문에 복당을 시켜선 안 된다는 의견과 대통합 차원에서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섰다. 박 전 원장은 2016년 당내 주류였던 친문계와 갈등 끝에 탈당 후 안철수 현 국민의힘 의원과 함께 국민의당을 창당했었다.

박 전 원장의 복당엔 특히 정청래 최고위원이 당 분열을 우려하며 반대했다. 하지만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정권 탄압 수사를 받는 박 전 원장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박 전 원장의 복당은 허용됐다. 정 최고위원은 “그의 복당이 민주당의 앞날에 재앙이 되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복당 결정 이후 페이스북에 “일부의 염려가 있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보내주신 그 사랑과 염려에 누가 되지 않도록 잘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강한 야당, 통합·화합하는 야당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