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음바페의 ‘역대급 추격전’…카타르W 결승 명승부의 절정 만들었다

TOPSHOT - Argentina's forward #10 Lionel Messi kisses the World Cup trophy as FIFA President Gianni Infantino and Qatar's Emir Sheikh Tamim bin Hamad al-Thani look on during the Qatar 2022 World Cup trophy ceremony after the football final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Lusail Stadium in Lusail, north of Doha on December 18, 2022. - Argentina won in the penalty shoot-out. (Photo by FRANCK FIFE
TOPSHOT - Argentina's forward #10 Lionel Messi kisses the World Cup trophy as FIFA President Gianni Infantino and Qatar's Emir Sheikh Tamim bin Hamad al-Thani look on during the Qatar 2022 World Cup trophy ceremony after the football final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Lusail Stadium in Lusail, north of Doha on December 18, 2022. - Argentina won in the penalty shoot-out. (Photo by FRANCK FIFE

“메시가 마지막 단추를 채우는� �바페가 �꾸 푸네요.�

France's Kylian Mbappe, right, watches Argentina's Lionel Messi, left, during the World Cup final soccer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the Lusail Stadium in Lusail, Qatar, Sunday, Dec. 18, 2022. (AP Photo
France's Kylian Mbappe, right, watches Argentina's Lionel Messi, left, during the World Cup final soccer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the Lusail Stadium in Lusail, Qatar, Sunday, Dec. 18, 2022. (AP Photo

2022년 카타르월드컵 결승전� 중계하� 안정환 MBC 해설위�� � 슈�스타� 피 �리는 �축전� �탄� 금치 못했다.

France's forward #10 Kylian Mbappe (L) reacts as Argentina's forward #10 Lionel Messi (R) looks on during the Qatar 2022 World Cup final football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Lusail Stadium in Lusail, north of Doha on December 18, 2022. (Photo by Adrian DENNIS
France's forward #10 Kylian Mbappe (L) reacts as Argentina's forward #10 Lionel Messi (R) looks on during the Qatar 2022 World Cup final football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Lusail Stadium in Lusail, north of Doha on December 18, 2022. (Photo by Adrian DENNIS

19� 새벽(한국시�) 피날레를 장�한 아르헨티나-프랑스� 결승전� 승부차기까지 �어지는 혈투였다. 연장 접전까지 � 팀� 스코어가 '2-0→2-2→3-2→3-3'으로 치열하게 쫓고 쫓기는 역대급 명승부였다. �런 명승부를 �욱 빛나게 한 것� 최고� 양대 스타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와 킬리안 �바페(24·프랑스)� �미진진한 역대급 추격전�었다.

France's Kylian Mbappe celebrates scoring from the penalty spot his side's third goal during the World Cup final soccer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the Lusail Stadium in Lusail, Qatar, Sunday, Dec. 18, 2022. (AP Photo
France's Kylian Mbappe celebrates scoring from the penalty spot his side's third goal during the World Cup final soccer match between Argentina and France at the Lusail Stadium in Lusail, Qatar, Sunday, Dec. 18, 2022. (AP Photo

파리 �제르맹(PSG)�서 한솥밥� 먹고 있는 둘� 현존 세계 최고� 공격수�� 신-구 세력� 대표 주�로 결승�서 만났다. 공�롭게� 골든부트(��왕) 경�� 벌�는 중�었고, �� 월드컵 역대 �종 신기� 달성�� �전하는 �황�었다.

그래서�까. � 스타는 �부러 짜고 �� 연출하기 힘들 것 같� 기가막힌 추격전� 선보였다. 안정환 위�� 표현대로 '�스트 댄스' 메시가 왕관� 쓰려고 하면 �바페가 �까지 물고 늘어지는 형국�었다.

후반 34분까지 메시는 선수�활 마지막 소��었� �애 첫 월드컵 정�� 사실� 확정하는 분위기였다. 메시는 전반 23분 디 마리아가 유�한 페�티킥으로 선제골� 터뜨렸고, 36분 디 마리아� 추가골� 앞서 절묘한 탈압박 패스로 다리를 놓았다. �미 메시는 2-0 리드� 주�공� �고, 아르헨티나가 �날 유� 부진했� 프랑스� 남� 10분� 버티지 못할 것�� 예�한 �는 거� 없었다.

하지만 역대급 추격전� �제부터 시작. 후반 35분 콜로 무아니가 얻� 페�티킥� �바페가 성공시키며 빼앗겼� 분위기를 다시 살렸다. �바페는 불과 1분 뒤 그림같� 발리슛으로 2-2 ��� 만들며 왕관� �� �고 쓰는 �만 남았� 메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바페� 추가골 빌미는 메시가 제공했다. 메시가 �파를 시�하� 중 코��게 가로채기 당한 뒤 빠르게 전개� 역습 �황�서 나온 것�었다.

코 앞�서 대관�� 미룬 메시는 연장 승부�서 후반 3분 다시 웃었다. 프랑스 골키� 요리스가 간신히 � 낸 세컨드볼� 극�으로 밀어넣� 것. 메시� 대관�� 가까스로 현실화 � 것 같았지만 �바페가 � 발목� 잡았다. 그는 11분 �신� 페�티킥� 유�한 뒤 �접 키커로 나서 �다시 3-3 ��� 만들었다. � 골로 �바페는 해트트릭� 달성했고, 8번째 골로 골든부트를 확정했다.

그렇게 메시� �� 까맣게 태우� 추격전� 승부차기�서 비�� 싱�게 �났다. �바페와 메시가 � 1번 키터로 나서 가�게 성공한 가운� 프랑스� 2번 키커 코�과 3번 키커 추아메니가연달아 실축하며 사실� 헌납했다. 특히 �바페가 2-2 ��골� 만들 때 메시� 공� 빼앗아 �등공신� �� 코�� '천당'�서 '지옥'� 맛� �야 했다.

역대급 추격전ì�˜ ê²°ë§�ì�€ 메시ì—�ê²� 화려한 대관ì‹�ì�´ì—ˆê³ , ì�Œë°”페ì�˜ ì†�ì—” ì”�쓸한 골든부츠였다.최만ì‹� 기ìž�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