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언니들’ 김호중 위해 1억 사용한 아내..말릴 수 없는 이유는

가수 김호중을 위해 1억 원을 쓴 아내가 고민이라는 남성이 등장한다.

새로운 고민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SK브로드밴드-미디어에스 공동 제작)'에 상상도 못할 사연을 가지고 온 사연자들에 박미선X장영란X김호영의 정신이 혼미해진다.

20일 방송될 '진격의 언니들'에는 '국악계 블랭핑크' K-뮤즈 그라나다의 보컬 제니와 해금 연주자 다영이 찾아온다. 제니는 "다영 언니가 저희 그라나다의 고민이다. 꽂히면 집착하는데 팀원들까지 모두같이 해야 만족한다"라며 다영의 독특한 집착을 고발했다. 이에 김호영은 "뭘 우리한테까지 고민하러 왔어. 그냥 퇴출시키면 되는 것을!"이라며 호통을 쳤다. 뜻밖의 해결책에 다영은 당황했고, 리더 제니는 "그건 안돼요"라며 팀을 지켜내려 애를 써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어 제니가 폭로한 다영의 집착 사건들을 듣던 박미선도 "고민할 게 뭐 있어. 그냥 끝내면 되겠네"라며 멤버 퇴출로 의견을 모았다. 박미선과 김호영까지 '퇴출'의 입을 모을 수밖에 없었던 다영의 집착 행동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멤버 퇴출설'까지 떠오르게 한 국악퓨전밴드 그라나다 고민의 충격적인 내막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한 부부가 찾아와 남편은 “와이프가 다른 남자에 푹 빠져 고민이다. 3년째 다른 남자 쫓아다니고 울고불고 난리다”라며 충격의 고민을 밝힌다. 박미선은 “아직 아내라고 하시네…”라며 아내가 빠진 남자의 정체에 궁금해했다. 그 남자의 정체는 미스터트롯 출신의 ‘트바로티’ 김호중이었다. 특히 아내는 굿즈와 앨범을 N차까지 구매하고, 전국 콘서트를 모두 참석하는 등 ‘별님’ 김호중만을 위해 약 1억 원의 돈을 사용하기도 해 박미선X장영란X김호영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그러나 남편은 아내에게 딱히 뭐라 할 수 없는 입장임을 밝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20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