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찰리 부자, PNC 챔피언십 공동 8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가 아들 찰리(13·미국)와 출전한 PNC 챔피언십(총상금 108만5000달러·우승상금 20만 달러)에서 공동 8위에 올랐다.

우즈 팀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리츠칼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2개를 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1, 2라운드 합계 20언더파 124타를 친 우즈 팀은 조던 스피스 팀(미국)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했던 우즈 팀은 부상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우즈는 족저근막염 부상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고, 찰리 역시 발목 부상을 안고 경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비제이 싱(피지), 카스 싱 부자는 마지막 날 무려 13타를 줄여 최종합계 26언더파 11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라운드에서 13타를 줄인 존 댈리(미국) 부자와 저스틴 토머스(미국) 부자는 최종합계 24언더파 120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1세 아들 윌 맥기와 팀을 이뤄 최종합계 15언더파 129타를 기록, 공동 17위로 대회를 마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