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신현영 ‘이태원 구급차 탑승’ 논란... 與 “생명 담보로 최악 갑질”

이태원 참사 당시 출동하던 ‘닥터카’가 의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을 태워 가느라 현장 도착이 지연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여당에서는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최악의 갑질이자 범죄행위”라는 비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신 의원으로 인한 재난의료지원팀(DMAT) 출동 지연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최악의 갑질이며, 이는 범죄행위”라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위원에 신 의원이 포함된 것을 거론하며 “스러져간 꽃다운 생명 앞에 자기 정치 생색내기에만 몰두한 신 의원은 국정조사 특위 위원으로서 과연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실은 이태원 참사 현장 구조에 투입된 명지병원 DMAT이 신 의원을 태워 출동하느라 현장에 늦게 도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 의원은 의사 출신으로 명지병원 DMAT에 소속돼 있다.

이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재난거점병원 DMAT별 출동 시간’ 자료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당일 명지병원 DMAT이 출동 요청을 받아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54분(25km)이었다. 비슷한 거리를 주행한 분당차병원 DMAT(25km·25분), 한림대학교병원 DMAT(24km·21분)보다 20∼30분가량 길었다.

이와 관련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1분 1초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구급차까지 이용해 사진찍기 소품으로 이용, 희생자 생명을 위태롭게 만든 ‘참사 속의 참사’”라고 비판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구조 활동을 방해한 참사 책임자가 심판자 노릇을 하며 판사 망치를 들고 나섰다”며 “민주당이 정의의 투사라도 되는 양 ‘조속한 국정조사’ ‘진상규명’ 운운하는 것 자체가 웃지 못할 촌극”이라고 했다.

김종혁 비상대책위원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분초를 다투던 출동 시간에 응급차 도착을 지연시켜가며 현장에 도착한 신 의원은 상황이 대부분 종료된 상태에서 어떤 구호 활동을 한 것이냐”고 했다.

신 의원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국회의원 자격이 아닌 응급의료팀의 일원으로서, 의사로서 가야 현장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DMAT와 같이 움직이면서 이동하는 과정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에 투입되는 게 가장 현장 수습에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