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만 참석한채... ‘이태원 국조’ 일정·증인 89명 채택

우상호(왼쪽)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스1
우상호(왼쪽)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스1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해 설치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19일 야당 소속 위원들만 참석한 채 국정조사 일정과 89명의 기관 증인 명단을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위원들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현장 조사 및 기관 보고, 청문회 일정을 단독으로 의결했다. 21·23일 양일에 걸쳐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27·29일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을 상대로 기관 보고를 받기로 했다. 야당 위원들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한오섭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장 등 89명의 기관 증인을 채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박희영 용산구청장, 대검찰청 신봉수 반부패·강력부장 등도 기관 증인에 포함됐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기관 증인에서 빠져 있다”며 내년 1월 2·4·6일 개최할 예정인 청문회에 한 총리를 증인으로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조특위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모두 불참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조 위원들은 지난 11일 야당이 단독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하자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국조 위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여당 내에서는 예산안이 처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야당 단독으로 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예산안 처리 후 국정조사를 하자는 여야 합의를 깬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소속 우상호 특위 위원장은 이날 “애초 특위는 예산안 처리와 함께 현장조사, 기관 보고, 청문회 등 본격적인 활동이 예정돼 있었지만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는 사이 참사로부터 50일이 흘렀고 특위에 남은 시간도 고작 20일 뿐”이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