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풍자 “父에게 커밍아웃 세 번…10년간 緣 끊어”

세치혀
세치혀

유튜버 풍자가 크리에이터 김원을 꺾고 ‘세치혀’ 결승에 올랐다.

지난 18일 방송한 MBC TV 예능물 '세치혀'에서는 풍자가 아버지에게 커밍아웃을 한 경험을 들려주며 김원을 이겼다.

풍자는 "아버지에게 커밍아웃을 세 번 했다"며 20세 무렵 아버지와 10시간 대립 끝에 가출한 뒤, 10년 간 가족들과 연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막내 동생이 쓰러지고, 아버지가 연락을 해 가족과 다시 만나게 됐다고 털어놨다.

풍자는 "가족 사이 생긴 어색함이 나 때문인 것 같은 마음이 들던 때 아버지가 했던 말이 가슴에 꽂혔다"며 이야기를 끊었다. MC 전현무는 "쉽지 않았을 얘기를 들려줘서 고맙다"고 했고, MC 장도연은 "안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원은 인육 캡슐 이야기를 시작하며 장기매매 관련 썰을 풀어놨다. 그는 "최근 SNS에서도 장기 밀매가 거래된다"며 " 브로커들이 '이것'으로 사람들을 현혹해 장기를 척출한다"라고 말하다, 썰 풀기를 중단해 모두를 애타게했다.

승리는 풍자가 차지했다. 승자만이 이야기를 이어할 수 있다는 룰에 따라, 풍자는 이야기를 다시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가 '우리 딸 엄마랑 똑같이 생겼네'라고 하는데 모든 게 멈춰진 것 같았다"며 "지금은 누구보다 화목한 가족이다"라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풍자는 끝으로 "저희 가족이 제가 욕먹을 까봐 제 방송을 단 한 번도 못봤다. 이 방송을 통해 아버지에게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꼭 얘기해주고 싶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