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야’ 출신 천수정, 2번 유산…딸 입양 “자존감 높은 사람되길”

개그우먼 천수정이 제주도에서 지내는 근황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천수정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천수정은 2008년 MBC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MBC '개그야'로 이름을 알리며 신인상까지 거머쥐었던 개그우먼. 현재 그는 아이 둘의 엄마로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남편과는 대학교 방송연예과 동기로 처음 만나 결혼까지 골인하게 됐다고. 천수정은 코미디 프로그램이 사라지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그는 "연예계 생활에 많이 지치고 경제적인 부분도 힘들어지면서 호주로 이민을 가고 싶었다. 근데 아이가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도 있고 코로나도 있어서 제주도행을 선택하게 됐다. 자연이 있는 제주도에서 가족 네 명이 똘똘 뭉쳐 단단해지는 시간을 가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부부는 현재 제주도에서 미용실을 운영 중이다.

3년 전 둘째 딸을 입양한 사실도 공개했다. 천수정은 "남편과 연애할 ?�부�? 계속 입양을 얘기했었다. 첫 번째 유산하고 첫아이를 낳고 두번째 유산했을 때 몸이 많이 안 좋았다. 수술이 잘못돼서 수술을 두 번했다"고 털어놨다.

남편은 "아내에게 꼭 임신을 해서 출산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이야기했다. 둘째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변함없다면, 네가 이야기했던 입양을 다시 생각해 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천수정은 "자신 있게 '나 입양아야'라고 얘기할 수 있는 아이가 됐으면 좋겠다. 자존감이 높고 입양을 부끄러워하지 않길 바란다. 다른 사람들에게 '입양해보라'고 할 수 있는 아이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