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물의 길’ 개봉 첫 주말 韓美 1위…전세계 5680억원 달성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영화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캐머런)이 개봉 첫 주말 국내 박스오피스 1위와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아바타: 물의 길'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지난 16일~18일 3일간 203만43명, 누적 268만1408명의 관객수를 기록하며 개봉 첫째 주말 전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이 같은 흥행 질주는 북미 개봉과 동시에 전 세계적인 흥행으로 이어졌다. 이날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16일 북미에서 개봉한 '아바타: 물의 길'은 1억3400만 달러(약 1753억 원)의 오프닝 주말 스코어로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했고, 글로벌 주말 스코어는 총 4억 3450만 달러(약 5683억 원)를 기록해 전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아바타: 물의 길'에 대한 해외 유력 매체와 평단의 반응 또한 뜨겁다. "모든 면에서 전작보다 더 크고 뛰어나다"(Inverse), "마치 영화 속에 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Los Angeles Times), "판도라의 세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메시지를 준다"(Deccan Herald)등 업그레이드된 비주얼과 스케일은 물론, 영화가 담은 메시지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며 전 세계적인 흥행 분위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 ‘아바타: 물의 길’은 전편에 이어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다. 영화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