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원투표 100%’로 전대룰 개정… 과반 득표자 없을땐 결선투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힘이 19일 내년 3월 초로 예상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경선 룰(규칙)을 바꾸기로 했다. 당원 투표 70%,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하는 기존 당대표 선출 방식을 100% 당원 투표로 바꾸는 내용이다. 결선 투표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전당대회를 두 달여 앞둔 시점에서 경선 규칙 개정에 반대해온 유승민 전 의원 등이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를 통과한 개정안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거쳐 이르면 이번주 최종 확정된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은 이념과 철학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정권 획득과 성공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모인 집합체”라며 “이념과 철학, 목표가 같은 당원들이 당대표를 뽑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경선 과정에서 과반수 지지를 받는 당대표 후보가 없는 경우 1·2위 후보자를 두고 재투표를 하는 결선투표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당원들의 총의를 거듭 확인해서 당 대표의 대표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당대표 경선에서 친윤을 자처하는 후보가 난립하더라도 비윤 후보가 과반 이하의 득표율로 선출될 가능성이 줄어들 전망이다.

비대위는 이날 당내 경선 여론조사는 국민의힘 지지자와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파만 대상으로 하는 ‘역선택 방지 조항’도 의무화하는 당규 개정안도 의결했다. 당원 대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5대5로 하는 대통령 후보 경선과 공직선거 후보 경선 등에 적용될 전망이다.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유승민 전 의원은 앞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측근)과 당 지도부가 18년 동안 해오던 현재 룰을 하루아침에 (바꾸려는) 이유는 저를 죽이려고 하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이런 식으로 개입하는 건 맞지 않는다. 명백한 불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친윤계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대통령을 향한 악의적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