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개성 넘치는 '유령' 주역들

배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가 19일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유령'의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유령'은 1933년 경성을 배경으로, 항일 조직이 조선총독부에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아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그곳을 탈출하기 위한 시도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용산=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12.19
배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가 19일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유령'의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유령'은 1933년 경성을 배경으로, 항일 조직이 조선총독부에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아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그곳을 탈출하기 위한 시도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용산=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12.19

배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가 19일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유령'의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유령'은 1933년 경성을 배경으로, 항일 조직이 조선총독부에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아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그곳을 탈출하기 위한 시도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용산=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12.19/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