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대표팀 은퇴 안한다, 세계 챔피언으로서 뛸 것”

월드컵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골든 볼' 트로피를 들고 있는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월드컵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골든 볼' 트로피를 들고 있는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세계 챔피언으로서 뛰는 경험을 이어 나가고 싶다.”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 주장 리오넬 메시(35)가 “나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은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가대표로 더 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는 19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결승전에서 3대3으로 승부를 내지 못한 후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하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메시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본인이 참가하는 마지막 월드컵이라고 밝혔지만, 이를 번복했다.

메시는 결승전을 마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이렇게 우승이 찾아온 건 미친 일이다. 나는 이것을 매우 원했다”며 “신이 내게 이걸 주실 거라는 걸 알고 있었다. 이렇게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젠 즐길 때다. 이 컵을 보라, 아름답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내가 평생 원했던 트로피다. 어릴 때부터 꿈이었다”며 “우리는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해냈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