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 근대 건축문화자산 재생사업 2호로 옛 해안성당 교육관 매입

iH 근대건축문화자산 재생 사업 2호 해안성당 교육관 전경./인천도시공사
iH 근대건축문화자산 재생 사업 2호 해안성당 교육관 전경./인천도시공사

iH(인천도시공사)는 근대건축문화자산 재생사업 2호로 중구 개항장 거리에 위치한 옛 해안성당 교육관의 매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옛 해안성당 교육관은 서양 근대건축양식의 석조 건축물로 개항기~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중국식 주택 중 전국에 몇 채 남지 않아 희소성이 높다. 차이나타운 내 청국조계지와 일본조계지를 잇는 역사 문화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이 건축물을 1910년대 서양잡화 판매점, 1980년대 인삼판매영업소와 주거공간, 1995년 이후에는 해안성당 교육관으로 사용되는 등 100여년 동안 활용됐다.

iH는 ‘후보지 조사 및 활용방안 수립 용역’을 통해 역사·문화적 가치를 고려한 활용방안을 수립 중이며 근대건축자산 보전을 위해 지방공사와 지자체가 함께 노력하는 최초 선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iH의 근대건축문화자산 재생사업은 근대 역사문화도시인 인천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역사·건축·문화적 가치가 있는 근대건축자산을 매입해 지역거점공간으로 리모델링 후 시민에게 돌려주는 문화재생사업이다. 2020년 근대건축문화자산 재생사업 제1호로 건축가 김수근이 설계한 주택을 매입해 ‘개항장 이음1977′로 재탄생시켰으며, 이곳에서 인문학 강의, 지역 문화·예술가 네트워킹, 간담회 공간 제공 등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iH 이승우 사장은 “근대문화자산은 곧 인천시민의 자산이고 오랜 시간이 걸려도 문화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매년 당기순이익의 3%를 도시재생기금으로 적립하여 개발사업 등을 통해 발생한 이익을 원도심 지역과 시민들에게 환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