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최태원과 재산분할 2차전... “1심에 전부 불복, 항소”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뉴스1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19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 소송 1심 선고에 불복해 항소했다. 노 관장 소송 대리인단은 “지난 6일 선고된 서울가정법원 1심 판결에 전부 불복하고, 서울고법에 항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1심은 최 회장은 노 관장에게 재산 분할로 665억원, 위자료는 1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다만,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650만주(시가 1조3700억원)은 재산 분할 대상으로 보지 않았다.

1심은 “노 관장이 SK㈜ 주식의 형성과 유지, 가치 상승 등에 기여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해당 주식은 재산 분할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했다. 재산 분할 대상은 최 회장이 보유한 일부 계열사 주식과 부동산, 예금, 노 관장의 재산만 포함됐다.

이에 대해 노 관장 측은 “1심 법원이 최 회장 소유의 SK㈜ 주식을 ‘특유 재산’이라고 판단해 재산 분할에서 제외한 부분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했다. 특유 재산은 부부가 혼인 전부터 각자 소유하고 있던 재산이나 혼인 중에 한쪽이 상속·증여로 취득한 재산을 말하며, 원칙적으로 이혼소송에서 재산 분할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 다만 특유 재산의 유지·증식에 기여한 배우자는 증가분에 대해 재산 분할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노 관장 측은 “해당 주식은 고(故) 최종현 선대 회장이 최태원 회장에게 상속·증여한 주식이 아니다. 최 회장이 노 관장과 혼인 기간 중인 1994년에 2억 8000만원을 주고 매수한 주식”이라고 했다. 특유 재산이 아니라는 취지다.

노 관장 측은 또 “그 후 최 회장의 경영 활동을 통해서 그 가치가 3조원 이상으로 증가했으며, 그 과정에 노 관장이 내조를 통해 협력했다”며 “전업 주부의 내조와 가사 노동만으로는 주식과 같은 사업용 재산을 분할할 수 없다고 판단한 법리는 수긍하기 어 렵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