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 기안84·이시언 “대화 안통해” vs ”다신 안볼수도”… 절교위기

기안84와 이시언이 절교 위기에 처한다.

18일 방송된 MBC '태어난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에서 기안84와 이시언은 아마존강에서 낚시투어를 체험했다.

이날 기안84와 이시언은 아마존강 정박한 후 나무 낚싯대와 닭모래집 미끼를 이용해 피라냐 낚시에 도전했다. 하지만 기안84와 이시언은 아무런 소득을 얻지 못했다. 유일하게 피라냐를 낚은 낚시투어 사장 오를란도는 "조그만 애들은 그런거 있잖아. 용궁에서 온 아이기때문에 그런건 살려줘야지"라는 기안84의 제안으로 피라냐를 다시 놓아줬다. 이에 이시언은 "뭐야? 이상해! 니가 잡은것도 아니고 딴사람이 잡은걸 왜 풀어줘!"라며 황당해 했다.

두 번째 코스는 그물낚시였다. 기안84는 "상처만 없으면 피라냐가 물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아마존강에 입수했고, 수영까지 하는 용기를 보였다. 그는 "꿈같은 얘기다. 인생에서 이런 일이 있을까 싶을 정도"라면서도 "여기 악어는 없겠지?"라며 한껏 겁을 먹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낚시투어가 끝난 후, 오를란도의 아들 에릭은 기안84와 이시언에게 자신의 집으로 가서 옷을 갈아입고 식사를 할 것을 제안했다. 에릭의 집에서 간단히 샤워를 마친 기안84와 이시언은 가족들이 준비한 전통음식 후아네, 피라냐구이, 피라루쿠 튀김, 야자수 줄기로 만든 샐러드, 전통음료 마사토까지 맛봤다. 하지만 이시언은 마사토를 만들기 위해 직접 입으로 씹고 뱉어 발효를 시키는 모습을 목격한 후 "진짜 우리가 이걸 먹은거야..?"라며 "먹던걸 다시 뱉으실줄은 상상도 못했다. 문화충격이다"라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식사를 마치고 남은 경비를 확인한 이시언은 "내일 계획 말해줄까? 하나만 짰다. 바이크를 타는 것"이라며 "해외 여행 중에 바이크 투어 가보는게 저의 큰 소망이었다. 기안이가 아마존 가는것처럼. 제일 큰 목적이자 꿈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은 일어나서 공항에서 리마 가서 쿠스코 간다. 숙소 잡고 하루 개인정비 들어가야한다. 푹 쉬어야한다. 다음날 사고난다"고 계획을 전했다.

두 사람은 에릭의 제안으로 그의 집에서 하룻밤 묵은 후, 다음날 달걀프라이, 모닝커피, 바나나 등으로 간단한 아침식사를 마치고 다시 이키토스 도심의 숙소로 돌아왔다. 마지막으로 에릭과 가족사진을 함께 촬영한한 기안84는 "기분이 좀 그렇다. 하루 있다 가는데 친척집 갔다가 짠해지는 게 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시언 역시 "아마존에 오고싶어하진 않았다. 그래도 언제 또 살면서 아마존 깊숙한곳에 들어가서 현지 분들과 식사하고 얘기하고 도끼질도 하고 낚시도 하고 배도타고. 정말 할수없는일 아니냐.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숙소에서 체크아웃을 한 기안84와 이시언은 공항으로 이동해 1시간 45분을 달려 리마공항에 도착했다. 기안84는 "저희는 다시 리마공항에서 쿠스코라는 조금 더 아래 지방으로 내려간다. 여기서 한번 끊고 투스코에서 찍고 그럴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시언은 약을 건네며 "우리가 쿠스코로 갈건데 여기는 3000m 높이에 있다. 이거(약) 먹어야한다. 고산병이 온다. 나중에 고산병 오면 내가 처리해주겠다"고 당부했다.

이시언은 공항에서 숙소 예약까지 끝마쳤고, 또 다시 한시간 반을 날아 목적지인 쿠스코에 도착했다. 고산지대인 탓에 기온은 급격히 내려갔고, 이시언은 "두꺼운거라도 꺼내입어라. 좀있으면 추울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지금 하나도 안추운데. 형 입어요. 나는 이정도면(괜찮다)"라고 말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입어야겠다. 입어야겠어"라고 태세를 전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항을 나온 두 사람은 고산병으로 고통을 겪었다. 기안84는 "왜이렇게 숨이 안쉬어지지?"라고 당황했고, 이시언은 "숨을 확 들이마셔도 개운한 느낌이 100%는 아니다. 이럴때는 코로 들이마셔야한다. 입으로 뱉고"라고 해결법을 전했다. 이에 택시를 타고 숙소 근처에서 내린 이시언은 지도를 보고 숙소를 찾으려 했지만, '길치'인 탓에 헤매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기안84는 "내가 찾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지도를 넘겨받아 앞장섰다. 이를 본 쌈디는 '저것도 생소한 모습"이라며 놀랐다.

무사히 숙소에 도착한 기안84와 이시언은 계단을 올라가 방 안에 짐을 풀었다. 하지만 이시언은 고산병으로 인해 안색이 급격히 나빠졌고, "귀가 왜 이렇게 먹먹해?", "눈이 좀 침침하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이시언은 기안84 몰래 생일상을 준비했다. 조용히 주방으로 이동한 그는 "오늘 기안 생일이다. 그래서 기장 미역이랑 북어채 고급으로준비했다"며 "한국에서 재료 가져갔다. 집에서 해보고 왔다. 웃음기 빼고 확실한 미역국을 만들거다"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이시언이 깜짝 준비한 미역국을 본 기안84는 "눈물난다 진짜. 고마워요 형님.. 이런것까지.. 잘먹을게요!"라고 감동했다. 또 이시언은 기안84를 위해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고, 여행 전부터 준비했던 명품지갑 선물을 건네기도 했다. 기안84는 "형님이 츤데레 같은 면이 있다. 요리도 잘 안하는 양반인데 무거운 짐 안에 들어있는거 아니냐"고 고마워 했다. 이시언은 "사실 기안은 감사하고 감동받은 리액션을 잘 못한다. 내가 본 감사 표현중에 제일 컸다. 솔직히 틱틱거릴줄 알았다"며 "이번에 너무 좋았다. 뿌듯했다. 준비해온게 너무 보람있었다"고 흐뭇해 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쿠스코 무작정 투어 중 갈등을 빚는 기안84와 이시언의 모습이 담겨 위기를 예고했다. 기안84는 "우리 성당 이따가 잠깐 가면 안되냐"고 물었고, 이시언은 "기다려 봐라"라며 그의 말을 무시했다. 또 기안84는 "모닥불 한번 피우면서 자자"고 제안했지만, 이시언은 "야외에서 자고싶다는거 아니냐. 근데 텐트 없다. 그렇게는 못자 기안아"라고 반대했다.

뿐만아니라 기안84는 이시언에게 "난 형이 이런얘기할때마다 깜짝 놀란다. 어디가서 이런얘기 하지마라"라고 타박했고, 이시언은 "너한테 이런얘기 들어야겠냐"며 기분나빠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기안84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때는 솔직히 조금 답답했다. 사실 형도 계획이 없다. 내가 보기엔"이라고 말했고, 이시언은 "생각해보니 열받네. 왜 안될걸, 안할걸 하자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 기안84는 "점점 형이랑 대화가 안통하더라"라고 말했고, 이시언 역시 "자칫하다가는 안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좀 든다"고 털어놨다. 이시언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했던 '절교 1초전'의 전말이 눈길을 끈 가운데, 위기의 형들을 구원해줄 빠니보틀의 등장이 예고돼 기대를 더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MBC

/[email protected] [사진]

관련시키다